文대통령 내일 '취임 후 첫' 경제장관회의 주재

최신형 기자입력 : 2019-10-16 18:18
靑 "경제 현안 보고받고 논의하는 자리"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경제장관회의를 직접 주재한다.

문 대통령이 법령상 확대경제장관회의 이외 경제 관련 장관을 불러 별도의 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하는 것은 '취임 후 처음'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청와대에서 취임 후 처음으로 확대경제장관회의를 주재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6일 오후 브리핑을 열고 문 대통령이 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하는 것과 관련해 "최근 국제통화기금(IMF)에서 세계 경제 전망을 발표했다"며 "최근 경제 및 고용 동향, 향후 정책 방향 등 경제 관련한 여러 현안을 보고받고 논의하는 자리"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가운데). 사진은 지난 15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현대자동차 남양연구소에서 열린 미래차산업 국가비전 선포식에 참석한 모습. [사진=연합뉴스]


최근 IMF는 한국의 올해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지난 4월 전망치 대비 0.6%포인트 하락한 2.0%로 낮췄다. 

문 대통령이 경제장관회의를 직접 주재하는 것은 대내·외적 경기 침체에 대한 위기를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지로 읽힌다.

이달 들어 삼성전자와 현대자동차 등을 방문하며 '친(親)기업' 행보에 나선 문 대통령이 경제장관회의에서 어떤 메시지를 낼지 주목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