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5000억원 유상증자 결의

서대웅 기자입력 : 2019-10-16 18:00
유증 완료시 납입자본금 1조8000억원으로 증가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는 16일 이사회를 열고 총 5000억원의 유상증자를 결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유상증자는 한국투자금융지주, 카카오, KB국민은행 등 카카오뱅크의 현재 주주사가 대상이다. 보통주 발행 방식으로 진행되며 발행 규모는 1억주, 주당 액면 금액은 5000원이다. 신주 배정 기준일은 다음달 5일이며, 주금 납입일과 신주 효력 발생일은 각각 같은달 21·22일이다.

앞서 카카오뱅크 주주사들은 지난달 30일자로 전환우선주의 보통주 전환을 완료했다.

유상증자 완료 시 카카오뱅크 납입자본금은 총 1조8000억원으로 늘어난다.

2017년 7월 자본금 3000억원으로 영업을 개시한 카카오뱅크는 같은해 9월과 지난해 4월 각각 5000억원의 유상증자를 진행한 바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