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차기 법무장관 전해철 적임"…전해철 "당에서 역할"

김도형 기자입력 : 2019-10-15 14:20
全 "총선 출마로 정리"…법무장관 제안 여부엔 "노코멘트"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급작스럽게 사퇴를 한 가운데 박지원 무소속 의원이 15일 차기 법무부 장관으로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지목했다. 정치권에선 차기 법무부 장관으로 전 의원을 지목하는 목소리가 많다. 전 의원은 이와 관련, "당에서 어떤 역할을 하겠다"고 했다.

박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에 출연, "국회 법제사법위원으로 개혁적으로 검찰 개혁을 완수할 수 있고, 대통령과 함께 코드를 맞출 수 있는 분은 전해철 의원이 아닌가, 개인적으로 그렇게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정치인이라고 해서 배제할 필요는 없다. 포스트 조국, 애프터 조국을 검찰 개혁에 포커스를 맞춘다면 거기에 적임자를 찾이 않을까 생각된다"고 했다.

전해철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일단 저는 국회에 있기로 했고 당에서 하는 역할도 있다"며 "그 상황이 크게 바뀌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전 의원은 '제안을 받았느냐'는 질문에 "거기엔 노코멘트"라며 "그 동안은 (당에서) 별로 역할을 못 했는지 모르겠찌만 당에서 어떤 역할을 하겠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대통령이 원하면 가야하지 않을까'란 질문에 "제가 판단했으면 일찍 갔지 않았겠느냐"고 답했다.

전 의원은 "일단 제가 총선을 하는 것으로 정리를 했다. 그걸 지금 바꾸는 것은 적절하지 않고, 실제로 국회에서 검찰 개혁을 하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15일 오전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의 한국자산관리공사, 한국주택금융공사, 신용보증기금 등의 국정감사에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