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터키에 '무기 수출 제한' 약속…시리아 공격 규탄

박기람 기자입력 : 2019-10-15 07:28
이탈리아·체코도 동참…벨기에·스페인·오스트리아도 지지 표명 다만, EU 차원 금수조치는 '불발'
유럽연합(EU) 회원국이 14일(현지시간) 시리아 북부 쿠르드족에 대한 군사 공격을 감행한 터키에 무기 수출을 제한하는 데 합의했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EU 28개 회원국 외무장관은 이날 룩셈부르크에서 회동한 뒤, 성명을 통해 터키의 군사 공격을 규탄하고 터키에 대한 무기 수출 정책과 관련해 각국이 강력한 입장을 취하는 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날도 유럽에서는 터키에 대한 무기 수출 중단 움직임이 이어졌다. 지난해 대(對)터키 최대 무기 수출국이었던 이탈리아는 이날 터키에 대한 무기 판매 금지에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체코도 터키에 대한 군사 장비 수출 허가를 즉시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벨기에, 스페인, 오스트리아도 무기 수출 중단을 지지했다. 독일과 프랑스, 노르웨이, 네덜란드, 스웨덴, 핀란드 등은 이미 터키에 무기 수출을 중단했다.

그러나 이날 회의에서는 앞서 독일과 프랑스가 추진한 EU 전역의 무기 금수 조치에는 이르지 못했다.

지난해 EU에서 터키로 수출된 무기는 미사일 등을 포함해 4500만 유로(약 589억원) 규모다. 이탈리아가 주요 수출국이며 스페인, 영국, 독일 등이 뒤를 잇고 있다.

EU 외무장관들은 이날 또 동(東) 지중해의 섬나라 키프로스공화국(키프로스) 인근에서 이뤄지는 터키의 석유, 천연가스 시추 활동에 대한 경제 제재를 마련하는 데 합의했다.

최근 터키는 키프로스 연안 대륙붕에서 천연가스 시추를 강행하면서 주변국과 EU의 반발을 불러왔으며, 키프로스와 그리스 등은 터키에 대한 제재를 촉구한 바 있다.

터키군은 지난 9일 쿠르드족이 장악한 시리아 북동부를 향해 군사작전을 개시해 국제사회의 비판을 받고 있다. 터키는 시리아 쿠르드족 민병대(YPG)를 자국 내 분리주의 세력인 쿠르드노동자당(PKK)의 분파로 보고 최대 안보 위협 세력으로 여기고 있다.

이같은 터키의 군사 작전이 전개되면서 시리아 북동부 쿠르드족 통제지역에서는 피란 행렬이 줄을 잇고 있다.
 

지난 9일(현지시간) 쿠르드족을 겨냥한 터키군의 공격을 받은 시리아 북동부 지역에서 연기가 솟아오르고 있다. [사진=이스탄불 AP·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