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노벨문학상 올가 토카르추크, 페터 한트케 수상...작년·올해 수상자 동시 발표

곽예지 기자입력 : 2019-10-10 20:02
115, 116번째 노벨문학상은 올가 토카르추크와 페터 한트케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왕립과학원(한림원) 노벨위원회는 10일(현지시간) 페터 한트케를 2019년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올가 토카르추크는 2018년 노벨 수상자로 선정했다.

지난해 한림원 심사위원 가운데 한명이 ‘미투’ 파문에 휩싸여 수상자를 내지 않으면서 올해 115, 116번째 주인공이 한꺼번에 발표됐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