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협 “의료인 안전보장 위한 법‧제도 강화 필요”

김태림 기자입력 : 2019-10-01 14:21
한의사 흉기 상해사건 철저한 수사 촉구

대한한의사협회 이미지.[사진=대한한의사협회 제공]


대한한의사협회(이하 한의협)가 정부에 안전하게 치료받고 진료할 수 있는 의료환경 조성 마련을 촉구했다.

1일 한의협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서울 목동에서 진료를 마치고 한의원을 나오던 한의사가 환자 보호자가 휘두른 흉기에 피습당해 중상을 입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번 사건은 지인의 치료 경과에 불만을 품은 피의자가 한의사를 흉기로 찌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해당 한의사는 응급수술 후 중환자실을 거쳐 입원 중이다.

한의협은 “지난해 고(故) 임세원 교수 사망 사건 이후 ‘의료기관 내에서 의료인에게 폭행을 가할 경우 가중처벌한다’는 소위 ‘임세원 법’이 시행되고 있지만, 의료인에 대한 환자 및 보호자의 폭행과 상해가 완전히 종식되지 않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의료기관 이외의 장소에서 벌어지는 의료인 대상 범죄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의사를 포함한 의료인들이 폭언과 폭행 등 각종 위협에서 벗어나 소신 진료를 통해 국민건강증진에 더 큰 기여를 할 수 있도록 의료인들의 신변과 안전을 확실히 보장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마련이 필요하다. 의료인을 대상으로 한 범죄에 대해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피의자를 엄벌에 처해줄 것을 사법당국에 요구한다”고 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