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커버그, 美정치권과 관계계선 나서나

김태언 기자입력 : 2019-09-20 22:00
페이스북 잇단 규제에 트럼프 만나…의원들과도 회동 트럼프, 트위터·페북에 "저커버그와 좋은 만남"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페이스북의 최고경영자(CEO) 마크 저커버그가 19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났다고 미국 주요매체들이 보도했다.

저커버그와 트럼프 대통령의 만남은 사전에 예고되지 않았던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과 저커버그의 회동 사실을 첫 보도한 온라인매체 악시오스에 따르면 페이스북 대변인은 "마크(저커버그)는 워싱턴DC에서 미래의 인터넷 규제와 관한 정책결정자들의 우려를 듣고 대화를 나누고 있다. 또한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건설적이며 좋은 만남을 가졌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일 마크 저커버그와의 만남을 트윗 통해 알렸다. [사진=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윗 캡처]

악시오스는 이날 보도를 통해 "사생활 침해와 다른 이슈들로 페이스북이 규제 당국자와 의원들의 압박을 받는 가운데 저커버그가 대통령과의 개인 외교에 눈길을 돌렸다"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저커버그와 만나 악수하는 사진을 자신의 트위터와 페이스북에 올리며 "오늘 오벌오피스에서 페이스북의 마크 저커버그와 좋은 만남을 했다"고 말했다.

이번 회동에는 댄 스카비노 백악관 소셜미디어 국장과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보좌관도 동석했다고 블룸버그는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이래 페이스북에 비판적인 입장을 보여왔다. 최근에는 이 회사가 발표한 가상화폐 '리브라'를 두고 "위상이나 신뢰성이 거의 없다"고 말했고, 페이스북이 정치적으로 민주당 쪽에 편향돼 있다는 발언도 여러 번 했다.

또 미국 연방거래위원회(FTC)는 페이스북의 과거 다른 기업 인수가 반(反)독점법을 위반했는지 등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고, 뉴욕주 등 8개 주(州) 검찰총장과 워싱턴DC 검찰총장 등도 페이스북을 상대로 독자적인 반독점 조사를 개시한다고 선언한 상황이다.

워싱턴포스트(WP)와 AP통신 등은 저커버그가 18일 워싱턴 DC에서 민주당 의원들과도 만찬을 갖고 개인정보 수집 관행과 암호화폐 계획 등을 둘러싼 우려를 들었다고 보도했다.

저커버그가 의회를 찾은 건 지난해 4월 이후 1년5개월 만이다. 당시 저커버그는 개인정보 유출 파문과 관련해 의회 청문회에서 약 10시간 동안 증언했다. 의회는 페이스북, 구글, 아마존, 애플 등의 기술기업이 이용자의 개인 정보를 수집해 돈을 버는 데 제한을 두는 법안을 논의 중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