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티니 차일드’ 서비스, 시프트업이 맡는다

정두리 기자입력 : 2019-09-20 16:43
라인게임즈에서 시프트업으로 서비스 이관
라인게임즈 주식회사는 모바일게임 ‘데스티니 차일드’의 국내 및 글로벌 서비스를 시프트업으로 이관한다고 20일 밝혔다.

‘데스티니 차일드’는 오는 10월 21일부터 개발사인 시프트업에서 서비스할 예정이며, 이에 앞서 10월 20일까지 게임 서비스 이관에 대한 안내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서비스 이관은 양사 합의에 따라 결정 됐으며, 실무 차원의 업무 협업을 통해 서비스 이관에 따른 유저들의 불편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데스티니 차일드’는 라인게임즈와 시프트업이 공동으로 개발해 지난 2016년 10월 국내 출시에 이어 지난해부터 북미 및 동남아 등 글로벌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