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갤럽] 국민 절반 이상 "조국, 법무장관으로 부적절"

박경은 기자입력 : 2019-09-21 00:00
조국, 법무장관으로 부적절 54% 적절 36%...격차 18%p 8월 30일 조사와 비교해 '적절' 9%p ↑ '부적절' 3%p↓

국민 둘 중 하나가 조국 법무장관에 대해 '부적절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20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이 지난 17~19일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포인트) 결과에 따르면 '조국씨가 법무부 장관으로 적절한 인물이라고 보느냐'는 질문에 '적절한 인물'이라는 응답은 54%, '부적절'이라는 응답은 36%였다. '모름·응답거절'은 10%였다.

조 장관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진행됐던 지난 6일 이전인 지난달 30일 발표된 갤럽 조사와 비교할 경우 '적절하다'는 답변은 9%포인트 늘었고, '부적절'은 3%포인트 하락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9일 조 장관 임명을 강행하면서 여권 지지층이 일부 결집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다만 조 장관이 법무장관으로서 '부적절하다' 응답이 50%를 넘고 '적절하다'는 응답보다 18%포인트나 높은 것으로 나타나 조 장관 관련 의혹에 대한 여론이 여전히 상당히 안 좋은 것으로 조사됐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20일 경기도 의정부시 의정부지방검찰청에 검사와의 대화를 위해 방문,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특히 30대를 제외한 전 연령대에서 조 장관이 '부적절하다'는 응답이 과반수를 넘어섰다. 특히 문재인 정부 주력 지지층으로 꼽히는 40대에서 '부적절하다'는 응답이 51%를 기록했다. 이는 직전 조사(42%)와 비교하면 9%포인트 오른 것이다. 30대는 52%가 '적절하다'고 답했다.

또한 조 장관이 법무부 장관으로 '적절하다'는 응답은 대통령 긍정 평가자(56%→81%), 더불어민주당 지지층(50%→72%), 정치 성향 진보층(49%→69%) 등에서 크게 늘었다.

지역별로는 호남(광주·전라)를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부적절하다'는 의견이 50%를 넘어섰다. TK(대구·경북)의 '부적절' 응답이 71%로 가장 높았고, 호남은 28%로 가장 낮았다. 대전·세종·충청의 '부적절' 답변은 56%로 조 장관 임명 직전조사(53%)와 비교해 3%포인트 늘었다.

지지정당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72%, 정의당 지지층에서도 57%가 법무부 장관으로 '적절하다'고 봤으나,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지지층에서는 각각 96%·86%가 '부적절하다'고 평가했다. 현재 지지하는 정당이 없는 무당층에서는 '적절' 15%, '부적절' 59%였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