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배 회장 “석과불식 마음으로 연구 지원”…신진 과학자 4명 선정

서민지 기자입력 : 2019-09-20 09:26
한국 기초 생명과학 분야 성장을 위해 매년 3~5명 선정 선정된 각 연구자에게 5년간 최대 25억원의 연구비 지원

서경배 과학재단이사장(가운데·아모레퍼시픽 회장)이 18일 서울 용산구 아모레퍼시픽 본사에서 올해 선정한 4명의 신진 과학자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아모레퍼시픽]

서경배과학재단은 18일 생명과학 분야 한국인 신진 과학자 4명을 최종 선정, 서울 용산구 아모레퍼시픽 본사에서 ‘2019 서경배과학재단 신진과학자 증서 수여식’을 진행했다.

서경배 이사장(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은 이날 증서 수여에 앞서 “천외유천(天外有天)의 말뜻을 새기며 서경배과학재단의 발걸음이 창의적이고 유용한 과학이라는 높은 목표를 향해 정진하는 연구자들의 발자취와 함께 하기를 기원한다”며 “결코 쉽지 않은 과정이지만, 황금이 불을 통해 단련되듯 후에 큰 연구 성과와 영광이 있기를 기원하는 석과불식(碩果不食)의 마음으로 신진 과학자들의 연구 활동을 지원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1월 시작된 올해 연구과제 공모에는 임용 5년 미만의 신진 과학자들로부터 총 83건의 연구 제안서가 접수됐다. 국내외 석학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은 이 가운데 30개 제안서를 서면 심사하고 11개 제안서를 발표 평가 대상으로 추렸다.

이후 최종 심사를 통해 △박주홍 서울대학교 생명과학부 교수 ‘적응 면역’ △윤기준 카이스트 생명과학과 교수의 ‘신경 후성 전사체 연구’ △이유리 서울대학교 생명과학부 교수 ‘세포 특이적 운명 결정과 세포벽의 역할’ △이은정 Boston Children's Hospital & Harvard Medical School 교수 ‘RNA 이동성 유전인자 연구’ 등 4명을 최종 선정했다.

서경배과학재단은 2016년 ㈜아모레퍼시픽그룹 서경배 회장이 기부한 3000억원 규모의 출연금으로 설립됐다. ‘혁신적 과학자의 위대한 발견을 지원해 인류에 공헌한다’는 미션을 갖고 있다. 올해 선정된 4명까지 모두 14명의 과학자에게 5년 동안 최대 25억원의 연구비를 지원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