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방일 한국인 반토막..불매운동 매운맛

윤세미 기자입력 : 2019-09-18 19:36
내년 4000만명 여행객 유치 목표도 휘청
일본 불매운동 영향에 지난 8월 일본을 찾은 한국인 여행자 수가 전년비 반토막 난 것으로 나타났다. 8월 일본을 방문한 전체 외국인 여행자 수도 11개월 만에 감소로 전환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목표로 하는 내년 4000만 명 해외 여행자 유치도 확신할 수 없다고 일본 언론이 지적했다. 

18일 일본정부관광국(JNTO)이 발표한 방일 외국인 여행자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일본을 찾은 한국인 여행자 수는 30만8700명이었다. 전년비 48% 급감한 것이다.

일본이 수출규제를 시작한 7월만 해도 전년 동월비 7.6% 감소에 그쳤었다. 일본 불매운동이 식지 않고 이어지면서 일본을 가는 한국인이 가파르게 줄어들고 있다는 의미다.

이 여파에 지난달 일본은 찾은 전체 외국인 수도 전년 대비 2.2% 줄었다. 지난해 9월부터 계속 증가하던 여행자 수가 11개월만에 감소세로 돌아선 것.

구체적으로는 중국인이 계속해서 1위 방일객 자리를 지켰다. 8월에만 100만600명이 일본을 찾았다. 대만인은 같은 기간 42만3000명이나 일본을 다녀가 방일객 2위에 올랐다.

NHK는 일본 정부가 도쿄 올림픽이 열리는 내년 외국인 여행자를 4000만 명까지 늘리는 목표를 내걸었지만, 한국 여행객의 급격한 감소에 따른 충격파가 우려된다고 짚었다.

 

[사진=AP·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