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논란 속 범여권 지도부 예방…'자진 사퇴' 요구엔 진땀

박기람 기자입력 : 2019-09-17 17:01
한국당·바른미래당은 예방 거부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조국 사퇴'를 주장하며 삭발 릴레이를 이어가는 가운데, 조국 법무부 장관이 17일 취임 인사차 국회를 찾아 문희상 국회의장과 범여권 지도부를 예방했다. 

이날 오전 국회를 방문한 조 장관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롯해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 문희상 국회의장 예방 일정에 나섰다. 이어서 오후에는 심상정 정의당 대표와 유성엽 대안정치연대 임시대표를 각각 만났다. 

조 장관은 범여권 지도부를 만나 조언을 듣고 취임 각오를 밝혔다. 이해찬 대표와 만난 자리에서 그는 "인사청문 기간, 그 이후에도 국민 여러분과 당 대표님께 많은 심려를 끼쳐서 죄송하다는 말씀을 다시 한번 드린다"며 "겸허한 자세로 업무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를 예방한 그는 "여러모로 부족하고 흠이 많은데도 불구하고 검찰개혁과 법무부 탈검찰화라는 시대적 과제를 완수하라는 이유로 제게 무거운 중책을 맡긴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많은 어려움이 있었고 앞으로도 많은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과제 하나하나를 차례차례 완수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조 장관을 향한 따끔한 질책의 목소리도 나왔다. 유성엽 대표는 조 장관 가족들이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상황을 언급하며, 진정한 사법·검찰 개혁을 위해 조 장관이 걸림돌이 되지 않으려면 사퇴하는 것이 어떻겠냐며 사실상의 자진 사퇴를 요구했다.

이에 조 장관은 다소 굳은 표정으로 "주신 말씀 무겁게 받아들이고 생각하겠다"고 답했다.

조 장관은 오는 19일 민주평화당 지도부도 예방한다. 조 장관 측은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에도 연락을 취했으나, 두 정당은 조 장관의 예방을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조 장관은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한 5촌 조카 구속과 딸 입시 특혜 의혹, 검찰의 피의사실 공표 제한을 위한 공보준칙 개정 등 현안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는 침묵으로 일관했다. 

한편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대정부질문과 이후 국정감사에서 조 장관 문제를 다시 추궁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 대정부 질문 때 한국당은 제2의 조국 인사청문회라는 의미로서 (조국 법무부 장관) 출석을 허용할 것"이라며 "오는 26~27일, 30일 등 3일간 대정부질문을 하는 방안을 이인영 원내대표와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유성엽 대안정치연대 대표(오른쪽)가 17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을 예방한 조국 법무부 장관과 환담하고 있다. 2019.9.17  [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