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76만 여 명 바닷길 이용…해양경찰 338명 구조

박흥서 기자입력 : 2019-09-17 10:12
여객선, 유‧도선, 낚싯배 등 다중이용선박 사고 사망자 없어

해양경찰청 전경[사진=해양경찰청]


올 추석 명절 기간 바다에서 다중이용선박 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해양경찰청(청장 조현배)에 따르면 11~15일 여객선, 유‧도선, 낚싯배 등 다중이용선박 이용객은 총 767,637명으로, 지난해 추석 연휴 일 평균 이용객 수와 비교했을 때 10.6% 감소했다.

이는 연휴기간이 비교적 짧은데다 육지와 섬을 잇는 연륙교가 개통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추석 연휴에 대비해 해양경찰은 해양안전관리 특별대책(9.2~9.15)을 추진하고 유·도선 54척, 선착장 30곳에 대해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또 여객선·도선 주요 항로 130개에 함정과 연안구조정 총 96척을 전진 배치해 안전 관리를 강화했다.

해양경찰은 11~15일 28척의 선박 사고가 발생해 총 338명을 구조했다. 이들 사고로 인한 사망자나 실종자는 없었다.

다만 해루질을 하다 물에 빠지는 등 연휴 기간 연안사고로 3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와 함께 국민의 해양안전을 위협하는 구명조끼 미착용, 초과 승선, 무면허 레저기구 조종 등 불법행위 22건도 적발했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민이 안심하고 바다를 찾을 수 있도록 해양사고 예방과 신속한 구조 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