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카싱 홍콩시위에 첫 공개발언 "2차대전후 최악의 위기"

배인선 기자입력 : 2019-09-10 07:29
홍콩 정부·시위대에 '역지사지'로 상대방 생각하라 호소 14주째 이어진 시위…8월 관광객 40%↓
홍콩 최대 갑부인 리카싱(李嘉誠)이 홍콩 범죄인 인도법(일명 송환법) 반대 시위와 관련, 홍콩 지도부와 시위대의 화해를 촉구했다. 홍콩서 송환법에 반대하는 시위가 발생한 지 14주 만에 처음 공개석상에서 리카싱이 홍콩 시위 관련 발언을 한 것이다. 

리카싱 전 청쿵그룹 회장이 9일 홍콩 타이포 지역에 소재한 츠산사 행사에 참석한 자리에서 최근 홍콩서 14주째 이어진 시위를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최악의 위기'로 표현하며 우려를 표명했다. 

이어 그는 홍콩 지도부에 "미래 주역인 젊은층에게 관용을 베풀어 그들이 빠져나갈 활로를 열어줄 것"을 호소하는 한편, 젊은층을 향해선 "큰 그림을 보라"고 촉구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현지 언론이 10일 보도했다. 
 

리카싱 전 청쿵그룹 회장. [사진=연합뉴스]


리카싱은 "비록 사람과 법이 충돌하더라도 정치문제는 양면성을 가지고 있는 만큼 역지사지의 자세로 상대방을 생각한다면 수많은 커다란 일도 별일 아닌 게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사회공존을 위해선 역지사지 자세가 필요하며 홍콩이 이 난관을 극복하길 바란다고 했다. 

그는 이날 1000명의 불교신도들과 함께 홍콩의 축복을 기원하며 최근 사회 폭력수위가 나날이 높아져 법치와 충돌하는 걸 용납할 수 없다면서 이같은 사태가 계속 이어진다면 매우 우려스러울 것이라고도 전했다. 

이는 리카싱이 홍콩 시위 14주 만에 처음으로 공개석상에서 관련 발언을 한 것이라고 SCMP는 전했다. 

앞서 그는 지난달 홍콩 명보 등 현지 매체에는 '폭력'(暴力)이라는 글자에 붉은색의 금지 표시를 한 전면광고를 게재했다.
 

홍콩 명보에 게재된 광고. [사진=홍콩 명보]

맨 위엔 '최선의 의도도 최악의 결과를 낳을 수 있다'(最好的因 可成最壞的果)'라는 문구를 넣고, 좌우 양쪽엔 각각 '자유를 사랑하고, 포용을 사랑하고, 법치를 사랑한다'(愛自由, 愛包容, 愛法治)는 문구가, '중국을 사랑하고, 홍콩을 사랑하고, 나를 사랑한다(愛中國, 愛香港, 愛自己)는 문구를 넣는 방식으로다. 

겉으론 홍콩 시위대 폭력행위를 중단하라는 메시지를 담은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현지 반중매체인 홍콩 빈과일보 등은 각 문구의 끝 글자를 연결하면 ‘원인과 결과는 국가(중국)에 있다. 홍콩 자치를 용인하라(因果由國, 容港治己)’는 글이 만들어져 홍콩 시위를 지지하는 듯한 의미도 담고 있다고 해석했다.

리카싱의 모호한 표현방식을 두고 홍콩 정부와 시위대 사이에서 어느 한 쪽 편도 들지 않고 줄타기를 한 것이라는 추측이 나오기도 했다.

앞서 지난 5일 리카싱 차남인 리처드 리(李澤楷)는 "홍콩은 폭력행위를 멈추고 법치를 통해 사회질서 회복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냈다. 그는 "홍콩의 장기적 번영과 안정은 '일국양제(一國兩制, 한 국가 두 체제)'를 흔들림없이 행하는 것에 달려있다"며 "폭력행위가 경기침체와 사회분열을 초래한 것에 매우 마음이 아프다"고 전했다. 

지난주 캐리 람 행정장관이 시위를 촉발시킨 송환법을 공식 철회할 것이라고 밝혔음에도 홍콩 시위 사태는 좀처럼 해결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홍콩 시위대는 정부 측에 송환법 철회 이외에도 완전한 민주선거, 시위 `폭동`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대에 대한 기소 취하 등을 요구하며 정부 측과 충돌하고 있다. 일각에선  시위가 중국의 올해 최대 행사인 10월 1일 신중국 건국 70주년 이후까지 이어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한편 홍콩 시위가 14주째 이어지면서 홍콩 경제에 미치는 타격도 가시화하고 있다. 특히 홍콩 관광산업은 지난 8월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사태 이후 최악의 한달을 보냈다.

9일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지난달 홍콩을 찾은 관광객이 전년 동기 대비 40% 가까이 줄어든 것. 사스가 유행했던 2003년 5월 관광객이 70% 가까이 줄어든 이후 16년여 만에 최대폭으로 줄어든 것이다. 홍콩의 지난 7월 소매판매도 전년 동기 대비 11.4% 줄었고, 올 2분기 국내총생산(GDP)도 전 분기 대비 0.4% 감소하며 경기침체 우려를 키웠다.
 

8일 홍콩에서 미국 의회에 '홍콩 인권민주주의 법안' 통과를 촉구하는 시위대가 성조기를 앞세우며 행진하고 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