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반위, 중기부에 장류‧두부 제조업 ‘생계형적합업종’ 추천

김태림 기자입력 : 2019-09-05 17:01

5일 서울팔래스호텔에서 열린 제57차 동반성장위원회에 참가한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동반성장위원회 제공]


동반성장위원회는 5일 서울팔래스호텔에서 제57차 동반성장위원회를 열고 간장, 고추장, 된장, 청국장 등 장류제조업과 두부 및 유사식품 제조업 등 5개 업종을 생계형 적합업종으로 중소벤처기업부에 추천하기로 의결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소상공인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에 관한 특별법(이하 생계형 적합업종법)’에 따라 지정 추천을 요청한 8개 업종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장류, 두부 및 유사식품 제조업과 같은 시기에 생계형 적합업종으로 추천 요청된 업종은 자동차전문수리업, 떡류제조업(전통떡), 수산동물 훈제, 조리 및 유사 조제식품 제조업(어묵) 등 3개 업종이다.

동반위는 이들 3개 업종에 대해선 산업에 미치는 영향, 대기업‧소상공인단체‧소상공인에 대한 추가 의견수렴 등이 필요해 추천기한을 3개월 연장하기로 했다.

권기홍 동반성장위원장은 “장류 및 두부제조업에 종사하는 소상공인들은 사업체의 규모와 소득이 영세하고 대기업과의 경쟁에 취약한 것으로 판단돼 중기부에 추천했다”며 “다만 이번 업종의 경우 국민들의 식생활에 연관되돼 있는 업종으로 식품안전 및 소비자후생 등에 미치는 영향을 심의위원회에서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