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천리 유재권 대표이사, 은탑산업훈장 수훈

신수정 기자입력 : 2019-09-04 14:02
삼천리는 유재권 대표이사가 여의도 63빌딩 그랜드볼룸에서 개최된 ‘제26회 대한민국 가스안전대상’에서 은탑산업훈장을 수훈하며 올해 최고 가스안전인의 영예를 안았다고 4일 밝혔다.

1994년부터 개최된 본 시상식은 가스재해 예방을 통해 국민 안전과 국가 산업 발전에 기여한 유공자를 포상하고 안전문화의 확산과 실천을 다짐하는 가스안전 분야 최대 행사로서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가스안전공사가 주관한다.

유재권 삼천리 대표는 국내 최초로 자체 개발한 ‘스마트 배관망시스템’을 통해 지하에 매설된 가스시설을 24시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신속 대응할 수 있는 효율적인 안전관리 체계를 구축함으로써 가스사고 예방과 안전관리 기술 현대화에 크게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이와 함께 S-Power 안산복합화력발전소 및 삼천리 광명열병합발전소 운영, 대부도 위성기지 설치 등 도시가스 기반의 친환경 에너지 사업을 안정적으로 추진해 에너지 취약지역 주민들의 복지 증진과 일자리 창출 등 지역 균형 발전에도 기여했다.

또한 안전 분야 인력 육성을 위하여 안전관리 트레이닝 센터를 운영하고 안전장비 현대화, 가스안전 결의대회 개최 등 철저한 안전보건경영 체계를 확립했다.

아울러 저소득층 가정 노후 가스시설 교체 및 가스타이머콕 보급 등을 통해 소외계층의 가스사고 예방에 적극적으로 앞장서고 있으며, 국민 가스안전 의식 함양을 위한 가스안전환경 공모전과 가스안전체험 교실 등을 진행하고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하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있다.

유재권 대표는 1990년 삼천리에 입사한 그룹 내 대표적인 전략통으로서 다양한 신규 사업을 추진한 정통 에너지맨으로 임직원과 업계 전반에 신뢰를 구축했으며, 2017년부터 삼천리 대표이사로서 도시가스 사업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안전관리 분야를 더욱 효율적이고 철저하게 관리하는 데 노력했다.

유 대표는 “삼천리가 국민과 사회로부터 더욱 ‘사랑받는 기업’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안전을 최우선 순위로 삼아 기술력 향상과 철저한 안전관리 체계 실현에 매진 할 것”이라며 각오를 밝혔다.

삼천리 유재권 대표이사(우)가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좌)으로부터 은탑산업훈장을 수여받고 있다[사진=삼천리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