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방장관 "한일 양측에 매우 실망"...日에 실망감 첫 언급

문은주 기자입력 : 2019-08-29 06:48
"북한 등 공동의 위협 있어...협력할 때 더 강해져" 일본에 첫 실망 표출...한일 갈등 美적극개입 주목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이 격화되고 있는 한일 갈등과 관련, 한·일 양국에 실망감을 표하면서 대화를 촉구했다. 미국 당국이 일본에 실망감을 표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재팬투데이 등 외신에 따르면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은 28일(현지시간) 국방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이달 초 한국과 일본을 방문했을 당시 카운터파트들에게 실망감을 표현했고 양측간에 해결할 것을 촉구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들에게 분명히 말했듯이 우리에게는 북한과 중국, 더 큰 위협 등 직면하고 있는 공동의 위협이 있다"며 "우리는 함께 협력할 때 더욱 강해진다"고 덧붙였다.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방침에 대한 재고를 우회적으로 촉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조지프 던퍼드 합참의장은 지소미아 종료 결정과 관련, "현재로서는 군사적 운용에 대한 영향은 보지 못했다"며 "동맹의 위기 또는 컨틴전시(만일의 사태)에 대처할 다른 방법은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앞서 미국 트럼프 행정부는 한국 정부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해 '우려와 실망감'을 나타냈었다. 한일 갈등이 시작된 이후 미국 고위 당국자가 일본에 대한 실망감을 표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소미아 종료가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중국과 북한 이슈에 대응할 때 미국의 안보이익에 직접 영향을 미친다는 판단에 따라 시급한 문제 해결을 당부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공개적인 실망·우려 표현을 자제해달라는 한국 정부의 당부에도 지소미아 종료에 대한 미국 측의 우려가 또다시 나온 만큼 그간 적극적 중재에 거리를 뒀던 미국이 역할 확대 모색에 나설지도 주목할 부분이다.

한편 미국 정부는 한일 갈등에 있어 일본에 대한 실망감은 나타냈지만 일본의 대한(對韓) 수출규제 및 백색국가 제외 과정에 대해서는 어떤 메시지도 제안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