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여배우' 폭로 유튜버 누구?…'버닝썬 제보자 피습' 주장하기도

최다현 기자입력 : 2019-08-26 14:43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연예부장'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과거 모 여배우를 지원했다고 주장하며 '가짜뉴스' 논란이 일고 있다.

26일 연예부 출신 김용호 기자가 운영하는 '김용호연예부장' 채널에는 '조국이 밀어준 여배우는 누구?'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 내용에 대해 조국 후보자 측과 더불어민주당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며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이 유튜버는 과거에도 검증되지 않은 영상을 올려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최근에는 클럽 '버닝썬' 제보자 중 1명이 피습을 당했다는 주장을 펼쳤으나 경찰의 '사실무근' 입장 발표로 일단락됐다.

해당 유튜버는 25만명의 구독자를 보유 중이다.
 

[사진=유튜브 '김용호연예부장' 캡처]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