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주식 매도 증가... 시위 지속에 국내투자자 불안

신동근 수습기자입력 : 2019-08-25 17:37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홍콩 시위가 계속되자 홍콩 주식을 매수한 국내 투자자들의 불안도 커지고 있다.

25일 한국예탁결제원 증권정보포털(SEIBro)에 따르면 이달 들어 22일까지 국내 투자자의 홍콩시장 주식 매도금액은 1억6550만달러다. 거래일(16일) 기준 일평균 매도금액은 1034만4000달러(약 125억원)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7월 일평균 매도액(859만6000달러)보다 20.3% 늘어난 수준이다.

반면 같은 기간 홍콩주식 매수금액은 1억2390만달러, 일평균 774만4000 달러(약 94억원)로 집계됐다. 지난달 일평균 매수액(1063만달러)보다 27.1% 줄었다.

일평균 순매도 금액은 이달 260만달러로 전월에 일평균 203만달러의 순매수를 보였던 것과 비교하면 차이가 있다. 이달 중국 주식 일평균 순매수 금액(51만달러), 일본 주식 일평균 순매수 금액(21만달러)과 비교해도 다르다.

국내 투자자의 홍콩주식 보유 잔액도 이달 들어 10.9%가량 감소했다. 순매도 금액이 늘고 주가도 내림세를 보여서다.

국내 투자자의 해외주식 결제금액 기준 상위 5위권에 들어 있는 홍콩증시 상장지수펀드(ETF) '차이나 AMC CSI 300 인덱스 ETF'도 1개월 사이 순매도액이 3284만달러에 달했다. 결제금액 상위 10위 종목 가운데 순매도액 기준 1위다.

국내 투자자의 홍콩주식 매도세는 최근 홍콩을 둘러싼 정세 불안과 이에 따른 홍콩증시 침체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홍콩증시의 50개 우량주로 구성된 항셍지수(HSI)는 23일 현재 2만6179.33(종가 기준)으로 6월 말의 2만8542.62보다 8.28% 내린 상태다.

홍콩 증시에 상장된 중국기업 주식(H주) 40개 종목으로 구성된 항셍중국기업지수(홍콩H지수)도 6월 말 1만881.85에서 이달 23일 1만194.73으로 6.31% 내렸다.

그러나 국내 증권가에서는 현시점에서 추가로 홍콩 주식을 매도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도 있다.

최설화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중국 정부의 홍콩시위 무력 진압 가능성은 높지 않다"며 “홍콩 단기 자금금리 등은 상대적으로 안정적이라 홍콩H지수가 2016년처럼 급락할 가능성은 작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