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정론관에 등장한 개구리·가재 가면...도대체 왜?

신승훈 기자입력 : 2019-08-24 00:00
과거 조국 트위터 글 정면 비판
23일 국회 정론관에서 ‘공정사회를 위한 대학생 모임’ 학생들이 개구리와 가재 가면을 쓴 채 기자회견을 열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들은 “왜 본인은 정작 붕어, 개구리, 가재를 희생시키고, 하천 밑바닥을 기는 남의 여의주를 빼앗아 딸을 용으로 만들려고 하는 것이냐”며 “국민을 개돼지, 가재, 붕어, 개구리 취급하는 조국은 법의 정의로움과 엄중함을 절절히 느껴야 한다”고 비판했다.

갑자기 개구리와 가재 가면을 쓴 이유는 무엇일까. 과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트위터 글에 답이 있다.

조 후보자는 지난 2012년 3월 본인의 트위터를 통해 “중요한 것은 용이 되어 구름 위로 날아오르지 않아도, 개천에서 붕어, 개구리, 가재로 살아도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것이다”라며 “하늘의 구름 쳐다보며 출혈 경쟁하지 말고 예쁘고 따뜻한 개천 만드는 데 힘을 쏟자”는 글을 올렸다.

해당 글은 본 청년들은 최근 조 후보자의 딸인 조모씨(28)가 각종 특혜를 받고 이른바 ‘용’이 됐기 때문에 더욱 분노했다. 특히 평소 ‘평등과 정의’를 울부짖은 조 후보자가 스스로 ‘따뜻한 개천’을 해쳤다는 점에서 충격은 더했다.

이에 공정사회를 위한 대학생 모임 학생들은 ‘조로남불(조국이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로 대변되는 현 상황을 비판하기 위해 몸소 개구리와 가재 가면을 쓰고 나선 것이다.

이들은 “조국을 직권남용죄·뇌물죄로 딸 조모씨를 업무방해죄·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죄로 검찰에 고발하고자 한다”며 “지난 정권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인 정유라는 중졸 학력으로 돌아갔다. 정권이 다르다고, 사람이 다르다고 다른 잣대와 결과가 있어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가재, 개구리 가면쓰고 국회 정론관 찾은 대학생들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가재, 개구리 가면을 착용한 공정사회를 위한 대학생모임 학생들이 23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