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발전기자재 국산화 앞장…R&D·구매 촉진 전사 대책 회의

노승길 기자입력 : 2019-08-23 14:20
한국동서발전은 22일 당진화력본부에서 본사 및 전 사업소 담당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발전기자재 국산화를 위한 R&D 및 기술 인증제품 구매 촉진 전사 대책 회의'를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회의는 발전기자재 국산화를 위한 노력을 전사적으로 확대, 촉진하기 위해 마련됐다. 참석자들은 발전기자재 국산화를 위한 부품 연구개발 및 판로 확보 현황을 공유하고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동서발전은 발전기자재 부품 국산화 개발, 실증 지원 및 이미 개발된 제품 구매를 전사적으로 추진하고, 특히 신기술 인증 등 16종의 기술개발 인증제품의 경우 우선적으로 구매하도록 하는 제도를 적극 이용할 계획이다.

동서발전의 발전기자재 구매금액 중 중소기업이 개발한 기술개발 인증제품 구매율은 지난해 16.62%(310억원)를 달성했으며, 올해는 목표설정 기준 연도인 2017년(14.76%) 대비 25% 향상된 18.45%(400억원)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동서발전은 최근 3년간 17억원을 지원해 '3D 프린팅 기술을 적용한 가스터빈 연소기 국산화 개발' 등 국산화 연구과제 17건을 중소기업과 공동으로 개발하고 있으며 국산화 품목 확대를 위해 협력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공모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연구개발 및 현장 테스트를 통하여 개발된 제품의 성능이 입증되면 개발선정품으로 지정하여 우선구매를 하고 있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이번 일본 수출 규제를 계기로 발전 부품 국산화를 더욱 확대하고 구매 활성화로 민간의 신규 일자리 창출 및 산업생태계 조성에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동서발전은 22일 당진화력본부에서 본사 및 전 사업소 담당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발전기자재 국산화를 위한 R&D 및 기술 인증제품 구매 촉진 전사 대책 회의'를 개최했다. [사진=한국동서발전]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