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드당 사용액 269달러 '역대 최저'
내국인이 해외에서 긁은 카드(신용·체크·직불) 이용금액이 2개 분기 연속 감소했다. 카드 1장당 사용액은 역대 최저 수준을 나타냈다.

한국은행이 22일 발표한 '2019년 2분기중 거주자의 카드 해외사용 실적'에 따르면 지난 2분기 국내 거주자가 해외에서 카드로 결제한 금액은 총 46억7100만 달러로 전분기(46억75000만 달러)보다 0.1% 줄었다.

카드 종류별로는 신용카드 사용액(34억3000만 달러)은 전분기보다 1.3% 증가했다. 반면 체크카드(12억 달러)와 직불카드(4100만 달러)가 각각 3.4%, 13.6% 감소했다.

카드 사용액이 줄어든 것은 내국인 출국자 수가 전분기 대비 줄었기 때문이다. 2분기 내국인 출국자 수는 714만명으로 전분기(786만명)보다 9.2% 감소했다.

해외에서 사용한 카드 수는 전분기보다 1.9% 늘어난 1만7376만장을 기록했지만, 장당 카드 사용액은 269달러로 전분기에 기록한 역대 최저치(274달러)를 경신했다.

앞서 지난 1분기엔 내국인 출국자 수가 전분기 대비 10.2% 늘었지만, 구매력이 크지 않은 10~20대 비중이 높아 내국인의 해외 카드 이용액은 전분기보다 3.3% 감소했다.
 

[자료=한국은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제 12회 글로벌 헬스케어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