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정면돌파' 택했지만…깊어지는 文대통령 고심

최신형 기자입력 : 2019-08-21 15:43
靑, '文정부 개혁 상징' 조국 논란에 '청문회 후 임명' 기조 유지 윤도한 "사실과 다른 조국 의혹 부풀려져…청문 과정서 검증될 것" 2030, 조국 딸 입시비리 의혹에 '진보판 정유라'…총선 악영향 우려 '조국 지명 철회 요구' 국민청원 게시판 등장…"3∼4일 민심이 변수"
'문재인 정부 개혁의 상징'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이 확산되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고심도 깊어지고 있다. 청와대는 '지명 철회는 없다'며 정면 돌파를 택했지만, 조 후보자 딸의 부정 입시 의혹이 '진보판 정유라'로 논란이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21일 청와대에 따르면, 조 후보자에 대한 기조는 '국회 인사청문회 후 임명'이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조 후보자 의혹과 관련해 "합리적인 의혹 제기도 있으나 일부 언론은 사실과 전혀 다르게 의혹을 부풀리고 있다"며 "지금까지 언론에서 제기한 설과 가능성은 모두 검증을 거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자진 사퇴나 임명 철회 등의 '플랜 B'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는 얘기다. 조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소명하겠다고 밝힌 만큼, 당분간 마이웨이 기조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가 문 대통령의 사과 및 지명 철회를 요구하는 야권을 향해 '국회 인사청문회의 조속한 개최 합의'를 앞세워 역공세를 취한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

그러나 내부적으로는 곤혹스러워하는 분위기다. '공정 가치'에 민감한 2030세대는 조 후보자 딸의 입시비리에 대해 "조로남불(조국이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조국 지명 철회'를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자는 이날(오후 3시 기준) 2만3000명을 넘었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이날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조 후보자 딸 입시 비리 논란에 대해 "당시에는 아니었지만, 지금은 불법"이라고 말했다.

조 후보자의 '셀프 검증' 논란 및 '청와대 인사검증시스템 오작동' 논란이 또다시 불거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점은 뼈아픈 대목이다.

최진 대통령리더십연구원장은 이날 본지와의 통화에서 "민심의 반대에도 청와대가 임명을 강행한다면, 얻는 득보다 실이 많을 것"이라며 "향후 3∼4일이 민심 향방을 결정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동 현대빌딩으로 출근하며 불거진 의혹과 관련해 입장을 밝힌 뒤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

    만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