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2차 추경 3108억 시의회 제출…총예산 12조5901억 규모

(부산) 박동욱 기자입력 : 2019-08-16 13:23
기정예산 대비 2.5% 늘어난 액수

부산시 청사 전경. [사진=부산시 제공]

부산시는 16일 3108억 규모의 2019년도 2차 추가경정 예산안을 시의회에 제출했다. 이번 추경은 미세먼지 대응과 민생경제를 지원하기 위한 정부추경안이 지난 2일 확정된 데 따른 것이다. 

지역경기침체에 따른 청년·중소상공인 지원, 일자리사업 등 지역경제활성화를 비롯해 최근 발생한 일본수출규제 대응, 미세먼지·취약계층 보호·산불방지사업 등 시민안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최 등 하반기 주요 시정현안사업 등 시급한 필수 수요사업을 중점 반영했다는 게 부산시의 설명이다.

특별히 형제복지원 상담센터 이전, 민관협치추진단 구성과 같이 인권, 협치 등 민선7기를 대표하는 시정방향 추진을 위한 예산도 반영됐다. 

이번에 추경의 규모(3108억원)는 기정예산(1회추경)보다 2.5% 증가했다. 재원은 2018년도 결산결과 발생한 잉여금, 정부로부터 추가 확보한 지방교부세 및 국고보조금 증가분(2021억원 추경규모65%), 세외수입 등으로 조달된다.

특히, 민선7기 출범 후 2018년 8월 처음 편성한 2회추경과 그 후 1년이 지난 이번 추경을 비교하면, 정부로부터 확보하는 지방교부세와 국고보조금이 작년 8월 4조3216억원에서 5조2천704억원으로 9488억 원(22%)의 큰 증가세를 보였다.

이는 경기침체와 부동산 경기하락 등 어려운 재정여건 속에서도 민선7기 출범 후 지역경제에 활력을 넣기 위한 재원마련 노력의 결과가 지방교부세, 국고보조금이 큰 증가의 결실로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추경예산안은 정부추경에 따라 지역경제활성화·일본수출규제 대응 및 서민생활안정, 시민안전, 시정현안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필수 항목으로 구성됐다”면서 “시의회에서 예산안이 확정되면 사업을 신속하게 집행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