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값 뛰자 금 펀드 수익률 고공행진

서호원 기자입력 : 2019-08-15 13:57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금 펀드 수익률이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15일 증권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13일 기준 금 펀드는 3개월 사이 24.38%에 달하는 수익률을 거두었다. 같은 기간 국내.해외 주식형 펀드의 수익률은 각각 평균 -9.89%, 0.03%에 불과한 점에 비춰보면 더욱 눈에 띄는 성과다.

상품별로는 'IBK골드마이닝증권자투자신탁 1[주식]종류A-e' 수익률이 40.11%에 달했다. '블랙록월드골드증권자투자신탁(주식-재간접형)(UH)(C-Rpe)'(39.15%)과 '한국투자KINDEX골드선물레버리지특별자산상장지수투자신탁(금-파생형)(합성 H)'(34.30%), '신한BNPP골드증권투자신탁 1[주식](종류C-i)'(33.01%) 등의 수익률도 30%를 넘었다.

금 펀드의 선전은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와 증시 불안에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확산되면서 금값이 오른 영향이다. 대표적인 실물 안전자산으로 꼽히는 금은 보통 주식 같은 위험자산과 가격이 반대 흐름을 보인다. 이자가 없어 통상 금리와 반비례해 가격이 형성된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4일 KRX금시장의 1g당 금 가격은 6만880원(1돈당 22만8300원)으로 작년 말의 4만5970원(1돈당 17만2388원)보다 32.4% 올랐다. 앞서 13일에는 1g당 금 가격이 6만1300원(1돈당 22만9875원)으로 마감, 2014년 3월 KRX금시장 개설 이후 최고가를 기록했다.

김훈길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올해 증시 변동성이 우려되는 가운데 채권과 함께 안정적으로 상승하는 대표적인 자산이 금"이라며 "금은 1분기에는 달러 강세와 증시 호조 속에 위축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으나 시장 금리 하락속도가 빨라지면서 4월 이후 큰 폭으로 상승 반전했다"고 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