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日 역사부정 왜국에 열중…피해자에 책임 다해야"

박성준 기자입력 : 2019-08-15 11:32
바른미래당은 제74주년 광복절인 15일 일본은 역사를 부정하고 왜곡하는 데만 열중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위안부와 강제징용 피해자에게 책임을 다할 것을 촉구했다.

최도자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위안부 문제와 전범 기업의 강제징용은 개인의 삶과 인권을 파괴한 흉악한 전쟁범죄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 대변인은 "일본 정부는 경제보복이나 야스쿠니 신사 참배 같은 추가 도발을 중단해야 한다"면서 "청와대와 여당도 지금처럼 반일감정을 자극해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과 일본은 아픈 과거에도 민주주의와 자유무역을 지향하는 국가로서 서로 돕고 협력해야 할 분야가 매우 많다"며 "양국이 과거를 극복하고 미래의 발전적 관계를 구축하기 위해서는 서로의 행동에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최 대변인은 "조국을 위해 희생하신 순국선열과 애국지사의 숭고한 뜻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오늘의 대한민국을 있게 한 국가유공자분들의 헌신이 정당하게 평가받고 존중받을 수 있도록 바른미래당이 앞장서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