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환경공단, 해양오염 방제장비 국산으로 교체 추진

이해곤 기자입력 : 2019-08-14 17:05
외국산 장비 유지보수 비용·시간 소요 커
해양환경공단(KOEM)은 공단이 보유하고 있는 해양오염 방제장비를 점진적으로 국산장비로 교체해 국내 방제기술의 자생력 확보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공단의 보유 방제장비 현황 조사 결과에 따르면 방제장비 중유회수기의 66%, 오일펜스의 40%가 외국산 수입장비로 파악됐다. 그동안은 국내 방제장비 경쟁력이 낮아 수입장비를 많이 사용해 왔으나, 수입장비는 유지보수 비용과 시간이 많이 소요돼 골든타임이 중요한 해양오염사고 발생시 대응에 차질이 발생할 수 있다.
 

[사진=해양환경공단]



이에 공단은 앞으로 도입이 예정된 방제장비는 최대한 국산으로 구입해 나갈 계획이다. 또 방제장비의 국산화를 지원하기 위해 ▲방제기술 연구개발 전담조직 신설 ▲필요한 장비와 기술에 대한 기획 연구개발(R&D) 강화 ▲중소기업과 공동 연구개발(R&D) 확대 등을 중점 추진할 계획이다.

박승기 해양환경공단 이사장은 "국산 방제장비를 적극 도입해 해양오염사고 대응력을 높이고, 공공기관으로서 중소기업 자생력 강화와 국내 방제기술의 경쟁력 제고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