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환경공단, 해양보호구역 제주 문섬 바닷속 쓰레기 2톤 수거

이해곤 기자입력 : 2019-08-14 11:46
낚시 포인트 인기…육상 쓰레기 75% 달해
해양환경공단(KOEM)은 지난 6월부터 7월까지 제주 문섬 등 주변해역에서 총 2.21t의 침적쓰레기를 수거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해양보호구역인 제주 문섬 등 약 70ha의 주변해역에서 전문 잠수사를 투입해 수심 30미터까지 해양폐기물의 분포현황을 조사하는 동시에 발견되는 침적쓰레기를 바로 수거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제주도 문섬 주변해역에서 잠수사들이 침적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사진=해양환경공단]



해양폐기물 조사결과 문섬, 범섬, 섶섬 등 주변해역에 고르게 분포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수거된 쓰레기의 종류는 낚시추(39%), 캔류(36%), 플라스틱류(8%) 순으로 많았고, 중량으로는 폐타이어(24%), 폐그물(23%), 선박용 앵커 등 철제류(22%), 통발류(9%) 순이었다.

특히 일반적인 침적쓰레기의 형태가 대부분 조업 중 버려지거나 유실된 폐어구류 등의 해상기인 쓰레기인 것에 반해, 문섬 등 주변해역의 경우 각 섬의 낚시 포인트에서 발견된 낚시추와 캔류의 수량이 전체의 75%에 달하여 육상기인 쓰레기의 피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박승기 해양환경공단 이사장은 "해양보호구역에서의 해양쓰레기 정화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 추진해 우리나라의 아름다운 해양환경을 지켜나가는데 앞장서겠다"며 "대국민 대상 인식증진 활동도 병행해 해양쓰레기 발생 예방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