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 이후 한일 관계 주목...일본이 결자해지해야

이경태 기자입력 : 2019-08-14 06:39
15일 광복절 이후 한일 관계 향방에 시선이 모이고 있다.

대법원의 일본기업에 대한 강제징용 판결에 일본정부는 불만을 품고 우리나라에 대한 수출규제 등 경제보복을 강행했다.
 

h13일 오후 서울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에서 한국자유총연맹 주최로 열린 '자유무역 파괴·경제침략 아베정권 규탄대회'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우리나라 정부 역시도 일본에 맞서 수출 우방국(화이트리스트)에서 일본을 제외키로 했다.

강대강 관계로 치닫고 있는 양국 관계속 향후 양국에 피해를 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이렇다보니 광복절 이후 한국정부와 일본정부의 다각적인 외교전이 예고되기도 한다.

일본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일파만파 확산되면서 일본국민들 역시 아베정권에 외면하는 만큼 양국관계를 개선시켜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아진다.

정부관계자는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지만 향후 물꼬를 틀수있는 계기가 있을것”이라면서도“다만, 일본이 갈등의 불씨를 먼저 지폈기 때문에 선제적으로 나서야 할 것”이라고전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