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병훈, PO 1차전 노던 트러스트 3R ‘공동 24위’ 도약

서민교 기자입력 : 2019-08-11 11:44

안병훈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2018~2019시즌 페덱스컵 플레이오프(PO) 1차전 노던 트러스트(총상금 925만 달러) 셋째 날 공동 24위로 순위를 끌어올리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안병훈. 사진=AP 연합뉴스 제공]


안병훈은 11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저지시티의 리버티 내셔널 골프클럽(파71)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1개를 묶어 3언더파 68타를 쳤다. 중간합계 6언더파 207타를 적어낸 안병훈은 공동 47위에서 공동 24위까지 무려 23계단이나 올라섰다. 단독 선두 패트릭 리드(미국)와는 8타 차다.

이날 안병훈은 3번(파4)과 4번 홀(파3)에서 연속 버디를 잡은 뒤 8번 홀(파5)에서도 버디를 추가해 전반에 3타를 줄였다. 후반 11번 홀(파3)에서도 버디를 추가한 안병훈은 16번 홀(파4)이 아쉬웠다. 티샷이 물에 빠지는 바람에 이날 유일한 보기를 기록했다. 하지만 안병훈은 이날 7m 이상의 중장거리 퍼트를 쏙쏙 홀컵에 떨어뜨린 절정의 퍼트 감각이 주효했다.

리드는 이날 버디 5개와 보기 1개로 4타를 줄여 중간합계 14언더파 199타를 기록, 단독 선두에 올라섰다. 지난해 메이저 대회 마스터스에서 우승하며 통산 6승을 달성한 리드는 올 시즌 첫 정상을 노릴 수 있게 됐다.

2라운드까지 단독 선두였던 더스틴 존슨(미국)은 3타를 잃어 공동 10위(9언더파 204타)까지 떨어졌다. 존슨에 이어 단독 2위로 우승 경쟁을 예고했던 조던 스피스(미국)도 3타를 잃는 바람에 공동 13위(8언더파 205타)까지 밀렸다.

올 시즌 신인상 후보로 꼽히는 임성재는 5타를 잃고 공동 15위에서 공동 51위(2언더파 211타)까지 추락했다. 김시우도 5타를 까먹어 최하위인 85위(4오버파 217타)에 머물렀다.

이 대회는 페덱스컵 포인트 상위 125명이 출전해 페덱스컵 우승자를 가리는 PO 1차전이다. 다음 주 열리는 PO 2차전인 BMW 챔피언십에는 페덱스컵 포인트 상위 70명만 출전할 수 있다. 페덱스컵 순위 23위 임성재, 29위 강성훈, 45위 김시우, 57위 안병훈 등은 이번 대회에서도 컷 통과에 성공해 PO 2차전에도 출전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