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금융,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에 2000억원 특별지원

김민석 기자입력 : 2019-08-07 16:27
비상대책반, 금융애로 신고 센터 운영 등

[사진=BNK금융그룹 제공]


BNK금융그룹은 일본 수출규로 피해가 우려되는 기업에 금융지원을 위해 2000억원 규모 특별지원을 실시한다고 7일 밝혔다.

BNK금융은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에 피해 기업 금융지원 방안, 금융시장 변화에 따른 대응방안 등을 논의하는 ‘비상대책반’을 구성해 운영한다. 비상대책반은 수출규제 어려움이 해소되고 금융시장이 안정화될 때까지 운영될 계획이다.

두 은행은 일본 수출규제로 피해를 입었거나 예상되는 기업을 돕기 위해 경영안정자금을 편성하고, 대출금리를 감면하는 등 종합금융지원을 실시한다.

일본 수출규제로 자금운용이 어려운 기업 가운데 직접 피해기업은 5억원, 간접 피해기업은 3억원 이내에서 각각 1000억원 한도로 신규자금을 지원한다.

해당 업체 이자비용 부담 경감을 위해 신규자금 대출 시 최대 2.0% 금리감면을 실시한다. 피해가 해소될 때까지 만기도래 여신을 연장하고 분할상환도 유예키로 했다. 수출입 관련 외환수수료도 우대하고, 지역보증재단과 협의해 준재해·재난 특례보증 특별대출도 지원할 방침이다.

피해기업에 대한 효과적인 지원을 위해 금융 관련 애로사항 접수, 정부 지원방안을 포함해 기업 재무관련 상담 및 경영컨설팅, 자금주선 관련 업무를 수행하는 ‘일본 수출규제 금융애로 신고 센터’도 운영한다.

김지완 BNK금융 회장은 “이번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해서 부·울·경 지역 기업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