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화성시의회, 일본 수출규제 대응 맞손 잡았다

(화성)김문기 기자입력 : 2019-08-05 16:35
"전문가로 구성된 T·F 구성해 시의회, 기업과 협력체계 구축해 나갈 것"

서철모 시장(가운데)이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화성시 제공]


화성시와 화성시의회가 일본의 경제보복을 강하게 규탄하며 기초자치단체로는 이례적인 대응책을 내놨다.

시와 시의회는 5일 시청 상황실에서 동진쎄미켐, 엘티씨, 대성엔지니어링, 제우스 등 관내 반도체 관련기업과 ‘반도체산업 혁신생태계 조성’을 위한 공동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강행에 따른 기업 애로사항 청취와 ‘화성시 반도체산업 혁신생태계 조성을 위한 공동 발표’ 및 향후 대응책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서철모 시장(오른쪽)과 김홍성 시의회의장이 공동 발표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화성시 제공]


서철모 시장과 김홍성 시의회의장은 공동 발표문을 통해, 이번 일본의 조치를 자국의 정치적 이익을 위한 명백한 경제 테러로 규정하고 즉각 철회를 요구했다. 그러면서 위기에 굴복하면 역사는 또 다시 반복된다는 인식하에 ‘도전을 극복하고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서철모 시장은 “일본의 부당한 조치에 대한 정부의 단호한 대응에 공감한다”며, “화성시가 반도체 클러스터의 중심에 서있는 만큼 이번을 기회로 실리콘밸리, 심천, 텔아비브와 같은 세계적 기술도시로 나아갈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김홍성 시의회의장은“일본은 일방적이고 부당한 경제보복조치를 철폐하고 대한민국에 사과하라”면서,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집행부와의 긴밀한 협력을 위해 노력하고 지역민심을 추스르겠다”고 했다.
 

공동 발표 후 참석자들이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화성시 제공]


삼성전자를 비롯해 반도체 부품소재기업 상당수가 소재하는 화성시는 일본의 수출규제가 시작된 지난 7월부터 관련 기업, 유관기관과 함께 반도체 산업 국산화를 위한 대처방안을 마련해 왔다.

먼저 시는 R&D, 기초과학 분야가 취약하고 신산업에 대한 리스크 기피 현상이 심한 한국산업의 구조적 문제를 진단하고, 근본적인 문제해결에 집중했다. 또한 반도체, 제약, 미래차 등 3대 신산업이 모두 포진해 있는 만큼 기업들의 혁신 생태계 조성을 위한 행정지원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이에 시는 이날 화성산업진흥원과 화성비즈니스센터로 구성된 ‘기업혁신 플랫폼’을 구축해 기업환경을 업그레이드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플랫폼은 지역 타겟산업 및 산업정책을 설정 지역주도 R&D를 통해 기업들의 기술력 강화를 돕고, 지역자원 간 네트워킹을 촘촘히 하는 거버넌스 역할을 수행한다.

여기에 시는 반도체 관련 특화된 교육과정을 제공하고 소재장비 테스트베드(Test-Bed) 역할을 하는 ‘반도체 센터’ 건립을 추진한다. 또, LH와 협력해 기업들에게 창업·성장·주거 등 산업생애 전반을 지원하는 ‘창업 인큐베이팅 센터’도 추진할 계획이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기업인들은 이런 계획에 공감하고, 테스트베드 확충, R&D 인력 연계, 인허가 절차 간소화 등에 대한 정부와 지자체의 장기적인 지원을 건의했다. 이에, 시는 이번 간담회를 계기로 전문가로 구성된 T/F팀을 구성해 기업, 시의회 정부· 경기도 등과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2회 추경에 용역비를 편성해 장단기 전략과제를 마련할 계획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