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日 경제보복에도 내주 후반 개각 단행...법무·농림 등 '중폭' 전망

박경은 기자입력 : 2019-08-04 14:55
"日문제와는 무관하게 진행"…당초 교체거론 과기·농식품부 '유동적' '총선 출마' 靑비서관 인사는 '日 대응'으로 이달 말로 미뤄질 듯

문재인 대통령이 이르면 이번 주 후반에 개각을 단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개각 시기로는 당초 이번 주초가 유력했으나, 인물난에 따른 검증지연이 미뤄지면서 주 후반은 돼야 개각이 이뤄질 것으로 점쳐진다.

4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번 주 후반에서 내주 초 사이 개각이 단행될 전망이다.

잇따른 일본의 대한(對韓) 경제보복 조치로 인해 개각 시기가 영향을 받을 것이란 분석도 나왔지만 청와대는 개각 작업을 일본 문제와 무관하게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개각 폭은 장관급 인사 포함, 6∼7명 선의 중폭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박상기 법무·이개호 농림축산식품·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등 세 부처 장관 교체는 기정사실화한 상황이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아주경제 편집팀]


박능후 보건복지·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도 교체리스트에 올라 있지만, 인사난 및 후임 검증 문제로 유임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그간 박능후 장관 후임으로는 김수현 전 청와대 정책실장이 거론됐다. 그러나 김 전 실장의 장관 후보자 검증과정에서 문제가 생겨 발탁 가능성이 낮아진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박 장관은 지난달 18일 기자간담회에서 "개인적 의견으로는 연말에도 간담회를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과기부 장관 후임으로는 김태유 서울대 기술경영경제정책대학원 명예교수와 양향자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장 등 인사가 하마평에 올랐지만, 이들 역시 무산된 기류가 포착된다.

이 같은 분위기 때문에 청와대가 새 인물들의 검증 작업에 돌입했다는 언급이 나온다. 검증 작업에 걸리는 기간에 따라서 유영민 장관의 유임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는 지난달 사퇴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사실상 내정됐으며, 농식품부 장관으로는 김현수 차관의 승진 발탁이 유력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여성부 장관 후보자로는 홍미영 전 인천 부평구청장이 거론된다.

이외에도 현재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임명으로 공석인 공정거래위원장, 지난달 연달아 사의를 표명한 최종구 금융위원장 및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 등 장관급 자리 세 곳에 대한 인선 작업도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이달 초·중순으로 점쳐졌던 청와대 참모 인사는 이달 말은 돼야 가능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개각과는 달리 교체 대상 비서관 대부분이 일본 경제보복 조치 관련, 부처 및 정치권과의 조율 업무를 담당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조한기 제1부속·복기왕 정무·김영배 민정·김우영 자치발전·민형배 사회정책비서관 등이 내년 총선 출마를 이유로 교체 대상자로 오르내리고 있다.


 

[사진=청와대]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