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대병원 “조은누리양 건강상태 양호…팔·다리 찰과상”

조현미 기자입력 : 2019-08-03 00:30
실종 11일째인 2일 오후 발견…활력징후도 안정
실종된 지 11일째인 2일 발견된 조은누리양(14)의 건강 상태가 비교적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충북대병원에 입원한 조양을 진료한 김존수 소아청소년과 교수는 이날 병원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조양 의식이 명료하며 상태가 비교적 양호하다”며 “혈액검사 일부 결과로 볼 때 탈수 증상 수치도 그렇게 나쁘지 않았다”고 말했다.

체온·맥박·혈압 측정값인 활력징후(바이탈 사인)도 안정된 상태라고 설명했다. 김 교수는 “처음 내원 때는 활력징후가 60 정도로 낮았지만 수액 주입 후 수축기 혈압이 106으로 상승하는 등 활력징후가 안정됐다”고 밝혔다.

김 교수는 “양쪽 팔과 다리, 등 부분에서 찰과상과 멍이 관찰됐지만 복부초음파와 흉부촬영 등에서는 별다른 증상이 발견되지 않았다”며 “관절 움직임도 양호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눈에 보이지 않는 상처가 있는지도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충북대병원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함께 검진을 진행했다.
 

2일 오후 청주시 흥덕구 충북대병원에서 실종 10일 만에 발견된 조은누리(14)양이 구급차에서 응급실로 이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김 교수는 “조양이 지적장애가 있어 표현을 잘하지 못하지만 부모는 (건강 상태가) 평상시와 같다고 얘기했다”면서 “계속 건강 상태를 지켜보려 한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 밤이 아이 경과 측면에서 중요할 것 같다”며 “혈액검사에서 특이한 점이 나오지 않는다면 다음 주에는 집에 갈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26일 실종됐던 조양은 이날 오후 2시 40분께 실종 장소인 충북 청주시 가덕면 무심천 발원지에서 위쪽으로 920m가량 떨어진 야산에서 발견됐다. 이후 119구급차를 타고 청주 시내 충북대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