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효백의 新경세유표 12-18]지폐속 무궁화와 일제의 판도는 정비례하는가?

강효백 경희대 법무대학원 교수입력 : 2019-08-01 08:00
사실상 일제강점기는 1902년부터 시작됐다 일본의 판도가 커질수록 지폐속 무궁화도 커지는가 아직도 일제강점기인가 해방공간 지폐속 무궁화 문양 최초의 한국은행권에 무궁화 문양이 전혀 없는 까닭
지폐는 국가다. 국가 없는 지폐는 없다. 금속 자체에 소재 가치가 있는 금⋅은⋅동화(貨)와 달리 지폐의 가치는 온전히 국가로부터 나오기 때문이다. 지폐는 한 나라의 과거와 현재, 지와 정, 주권과 국력을 함축한 표징이자 지표이며 정체성을 나타내는 얼굴이다.

‘낙엽은 폴란드 망명정부의 지폐’로 시작하는 시인의 노래는 낙엽을 더욱 슬프게 한다. 낙엽은 슬프도록 아름답지만, 주권없는 국가의 지폐는 슬플 따름이지 아름답지 않다.

그러나 20세기 전반 한반도에 통용되던 지폐는 폴란드 망명정부의 지폐가 부러운, 어쩌면 낙엽에도 부끄러운 식민지 지폐였다. 그 나라 잃은 슬픔, 조폐권을 침탈당한 아픔의 시절, 일제강점기와 해방공간의 통용됐던 지폐속 문양의 변천 궤적을 살펴보자.

[자료=강효백 교수 제공]


◆사실상 일제강점기는 1902년부터 시작됐다

국내에서 발행된 최초의 은행권은 불행하게도 우리 것이 아닌 일본의 제일은행권이었다. 일본 제일은행이 1902년 우리나라 금융계를 장악할 목적에서 무단으로 발행해 강제로 유통시킨 1원권과 5원권, 10원권 3종의 지폐가 바로 우리나라 최초의 은행권인 것이다. 당시 은행권 앞면에는 일본 제일은행 총재 초상이 실려 있다. 따라서 사실상 일제 강점기는 1910년부터가 아니라 조폐권을 침탈당하기 시작한 1902년이었다.

1914년 최초의 조선은행권인 100원권에는 일본은행 구 100원권에 있던 대흑천상(大黑天像)이 도안으로 사용되었다. 조선은행권은 1914년 100원권 지폐 이후 해방 전까지 모두 19종이 발행돼 한국뿐만 아니라 만주 지방과 중국 본토에서까지 유통됐다. 즉, 1917년 12월부터 관동 지방과 남만주 철도 부속지에서 법화로서의 강제통용력을 갖게 된 것을 필두로 만주에서의 일본 국고 업무를 취급하는 등 대륙침략 병참기지로서의 일익을 담당한 것이다.

◆일본의 판도가 커질수록 지폐속 무궁화도 커지는가

천양무궁(天壤無窮, 천황영토의 무궁 확장)을 향한 무궁한 질주, 1931년 브레이크 없는 일본 군국주의호는 만주사변을 일으켜 광활한 북방대륙을 집어삼켰다. 1932년 6월 1일, 대장성 인쇄국은 ‘천양무궁을 상징하는 꽃, 즉  천양무궁의 약칭 ’무궁화‘를 조선은행권 10원권 도안으로 넣어 발행했다. 지폐 중앙부의 ‘십원(문자)’의 배경 도안으로, 지폐 상단에는 일본 정부의 상징 오동이 보조문양으로 삽입됐다. 똑같은 주 소재와 도안으로 1935년 6월 1일 5원권을 발행했다.

[자료=강효백 교수 제공]


1937년 7월 7일, 중국 본토를 전면 침공한 일본군은 그해 11월 중화민국 수도 난징을 점령했다. 약 한 달 동안 30만 양민을 학살하는, 즉 매일 민간인 1만명을 죽이는 난징대학살의 만행을 저질렀다. 그후에도 일제는 산시· 산둥·허베이·상하이·광저우를 차례로 점령했다. 일본군이 국민당 임시수도 우한을 점령한 일제의 극성기의 정점에 이른 다음 달, 1938년 12월 1일 일제는 조선은행권 전면 좌측에 대형 무궁화 문양 100원권(현재 가치 약 100만원)을 발행했다.

급팽창하는 관동군의 군사비를 조달하기 위해 일제는 똑같은 대형 무궁화 도안으로 액면가만 다른 6종의 지폐를 발행해 조선과 만주, 그리고 중국의 점령지에 주요 통화로 널리 유통시켰다. 이 대형 무궁화 도안 지폐들은 20세기 전반 일본 군국주의 군홧발에 유린당한 동북아 세계의 기축통화 격이었다.

무궁화 이름의 두 딸의 아버지 박정희(1917~1979) 전 대통령이 무궁화 마니아가 된 까닭도 이러한 시공간적 배경과 무관하지 않으리라. 그의 청소년기 1930년대는 온 세상이 천양무궁 무궁화의 황금기였으며 1940년대 그가 만주와 화북지방에서 일본군 장교로 항일독립군을 소탕하던 무대의 주요통화는 대형 무궁화가 도안된 고액권 지폐였으니.

1945년 2월, 일제는 전세가 패망의 절망적 상태에 빠지자 온통 무궁화로 도배된 1000원권 발행을 획책했다. 응답하라 1942인가? 한국과 대만, 만주와 사할린, 중국의 동부는 물론 필리핀,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미얀마, 태국을 점령한 데 이어 파푸아뉴기니, 마크로네시아 등 남태평양까지 점령지역을 확대했던 1942년, 천황영토의 무궁한 확장, 천양무궁을 향한 죽음의 질주, 그 절정기의 쾌감을 회상하기 위함인가? 절망의 벼랑 끝에 치달은 일본인들은 지폐 상단의 보조문양 오동마저 자신들의 속마음의 신화(神花), 무궁화로 바꿨다. 지폐 세 군데 무궁화 문양으로 도배된 지폐를 찍어냈지만 지폐들은 정식 발행되지 못했다. 대다수 한국인에게는 8·15 해방이지만 일본인과 일부 한국인 종일매국노들에겐 8·15패전, 즉 종말이 왔기 때문이다.

일본인들은 무궁화로 도배된 대량의 1000원권 뭉치를 한국은행 지하금고에 숨겨두고 창졸간에 일본으로 도망쳐야 했다. 그런데 일본인이 숨겨두고 떠난 무궁화 도안 지폐 뭉치는 후일 ‘트로이의 목마’ 아닌 ‘트로이의 지폐’가 돼 큰 화근덩어리로 전락했다. 

◆아직도 일제강점기인가 해방공간 지폐속 무궁화 문양
 

[자료=강효백 교수 제공]

1945년 8월 15일, 광복 후에도 미국 군정법령에 의하여 조선은행법은 존속하게 됐다. 이에 따라 조선은행권도 여전히 유통될 수 있었다. 해방 이후부터 1948년 정부수립 전까지 발행된 조선은행권은 모두 8종이다.

그중 1945년 9월 1일 100원권, 같은 해 10월에 1원권이, 12월에 100원권과 10원권이 각각 발행됐다. 그러나 해방 직후 발행된 은행권은 일제강점기 지폐와 별다른 차이가 없었다. 다만 좌측의 대형 무궁화 도안이 축소돼 중앙의 액면가 뒤의 배경으로 후퇴되었다는 게 차이라면 차이일 뿐이다. 

1946년 7월 이후 발행된 100원권부터 도안에서 일본어 문구를 삭제하고 상단의 보조문양 오동꽃을 무궁화로 바꿨다. 하지만 지폐 중앙의 무궁화 문양은 그대로 유지했다. 결국 주문양과 보조문양 모두 무궁화 문양으로 바꿨으니 어쩌면 일제강점기 시절보다 더 일본스러운 천양무궁(천황영토의 무궁한 확장)스러운 지폐가 발행된 셈이다.

1949년 9월 대한민국 정부가 수립된 후 최초의 지폐 10원권이 발행됐다. 지폐 앞면 오른쪽에는 독립문, 상단에는 무궁화가 도안됐다. 드디어 1932년 이후 16년간 지폐의 정중앙에서 일본 군국주의 천양무궁의 상징으로 웅크리고 있던 무궁화 도안이 퇴출됐다. 정부수립 최초의 지폐 중심에 무궁화 문양이 없어지다니, 의미가 심장한 사건이 아닐 수 없다.

◆최초의 한국은행권에 무궁화 문양이 전혀 없는 까닭은?
 

[사진=강효백 교수 제공]

북한의 남침으로 우리 정부가 피난 중이던 1950년 7월 22일 대구에서 최초의 한국은행권 1000원권이 발행됐다. 이 한국은행권의 첫 아이 피난길 탄생 배경에는 그해 6월 28일 한국은행 본점을 점거한 북한군이 발견한 일제 말기 미발행 잔존 무궁화 문양 1000원권 지폐를 불법 유통시키는 데 대한 대응 차원이 깔려있다. 그래서인지 최초의 한국은행권 1000원권 중앙에는 당초문양 뿐, 지폐 어느 귀퉁이에도 무궁화 문양을 볼 수 없다.

결국 한국전쟁 당시 남한의 국군과 유엔군 점령지역엔 무궁화 도안을 전부 없앤 지폐가, 북한군 점령지역에는 무궁화 문양으로 도배된 지폐가 유통됐다. 유통된 지폐로 한국전쟁을 말하자면 남한의 무궁화 문양없는 1000원권 대 북한의 무궁화로 도배된 1000원권의 대치국면, 웃지도 울지도 못할 참혹한 동족상잔의 비극이자 아이러니였다.

이래저래 일제 군국주의 천양무궁의 상징꽃 무궁화(일본의 별칭: 욱일화)는 평화와 통일이 아니라 전쟁과 분열을 데리고 오는 불길한 꽃이다. 하루라도 빨리 이 ‘트로이의 왜화(倭花)’을 뽑아버려야만 한반도에 평화와 통일이 다가올 것이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