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전세대출 100조원 돌파

장은영 기자입력 : 2019-07-23 07:46
기준금리 인하로 더 늘어날 전망
전세자금 대출 잔액이 4월 말 100조원을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4월 말 기준 국내은행의 전세자금대출 잔액은 102조원이다. 지난해 말 92조5000억원보다 9조5000억원 증가했다.

전세자금대출 잔액은 2016년 말 52조원이었으나 전셋값 상승세 속에 2017년 말 66조6000억원으로 늘었다.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NH농협은행 등 시중은행 5곳의 전세자금대출 잔액은 올해 4월 말 68조4901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1조3371억원 증가했다.

이는 전세 거래량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한은의 금융안정보고서를 보면, 올해 1분기 중 전국 주택 전세거래량은 31만5000호로 작년 4분기 29만호보다 2만5000호 늘어났다.

또 한은의 기준금리 인하로 대출금리가 저렴해져 전세 대출은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앞서 한은이 지난 2015년 6월 기준금리를 연 1.75%에서 1.50%로 0.25%포인트 내리자, 6대 은행의 전세 대출은 그 해 7∼8월 1조원 넘게 급증한 바 있다.
 

[사진=한국은행]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