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불화수소' 사태 일어날듯···日 화이트리스트 제외 코앞

김지윤 기자입력 : 2019-07-23 00:05
반도체·디스플레이 장비로 '불똥' 튈까 우려 지난해 일본 수입 비중 각각 32%·83% 달해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에서 제외할 경우 반도체·디스플레이 장비가 '제2의 불화수소 사태'를 겪을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 장비의 경우 일본 의존도가 80~100%에 달하는 등 국내 업계가 상당 부분을 일본에 의존하고 있기 때문이다.

22일 하나금융경영연구소에 따르면 한국의 반도체 장비 국산화율은 20% 수준에 불과하다. 수입에 의존하는 나머지 80% 중 일본이 차지하는 비중은 3분의 1 수준이다. 지난해 반도체 제조용 장비 수입액 120억1100만 달러(약 14조1321억원) 가운데 일본 수입액은 38억4200만 달러(약 4조5205억원)로 32%였다.

디스플레이 장비의 일본 의존도 역시 80%대로 매우 높다. 지난해 디스플레이 제조용 장비 수입액 5억1000만 달러(약 6000억원) 가운데 일본 수입액은 4억2200만 달러(약 4965억원)로 82.7%나 차지했다.

특히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턴 형성기, 기타 건식각기 등 일부 디스플레이 장비의 경우, 지난해 일본 수입 의존도가 100%였다. 이송 장비의 경우 95.8%를 일본에서 수입했다. 로(FURNACE), 반도체용 습식각기, 포토리지스트 베이커, 세정장비 등 반도체 장비 역시 일본 비중이 93~98.8%에 달했다.

반도체·디스플레이 장비 모두 일본 의존도가 높은 만큼 앞서 불화수소 사태가 재현될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불화수소는 일본이 지난 4일부터 한국을 겨냥해 수출규제 조치를 내린 3가지 핵심소재 가운데 하나다. 불화수소는 반도체를 회로 패턴대로 깎아내는 식각, 세정 과정 등에 복합적으로 쓰여 재고 부족시 타격이 크다.

화이트리스트 배제가 시행될 경우 기존 규제 3소재 외에 반도체 전공정, 후공정, 테스트 관련 장비, 실리콘 웨이퍼 등으로 '불똥'이 튈 가능성이 크다고 업계는 보고 있다.

디스플레이의 경우 상대적으로 국산화율이 높고, 신규 공장 건설은 중국 등 해외에서 이뤄지는 만큼 직접적인 피해는 적겠지만, 공장의 신증설에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의 규제가 장기화할 조짐을 보이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김동섭 SK하이닉스 대외협력총괄 사장은 각각 지난 7일과 16일 일본 출장길에 올랐다. 이어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도 21일 현지를 방문해 소재 확보에 나서는 등 국내 주요 업체가 '비상경영 체제'에 돌입했다.

이주완 하나금융연구소 연구위원은 "통관 절차만 강화되고 수출이 허용될 경우 큰 피해는 없으나 수출이 금지될 경우 국내 반도체, 디스플레이 생산에 큰 차질이 발생한다"며 "또 휴대폰, 컴퓨터, 가전, 자동차 등 전방산업에 연쇄적으로 부품 대란이 발생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일본 정부는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내용의 법령 개정 절차에 착수했다. 오는 24일까지 의견수렴 절차를 거쳐 이를 마치는 대로 각료회의에서 최종 결정하고,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사진=하나금융경영연구소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