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J, ‘노노재팬’ 집중 조명… “일본, 한국인 분노시켰다”

곽예지 기자입력 : 2019-07-19 17:33
"아사히 맥주 1잔에 100만원…불매운동의 일환" 한국의 일본 제품 불매운동 분위기 보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8일(현지시간)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로 촉발된 한국 국민의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집중 보도했다.

WSJ는 ‘일본산 불매운동 한국 전역으로 확산’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모호한 이유로 시작된 무역 분쟁이 일본 전자제품과 의류, 일본 여행 등에 대한 한국인의 보이콧으로 확대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일본산 제품 목록을 공유하며 한국산 대체재를 찾는 한국인이 늘고 있으며, 실제 최근 실시된 여론조사에선 한국인 대부분이 일본 제품을 기피하게 된 것으로 나타났다는 것이다.

신문은 "한국의 한 슈퍼마켓에는 소비자들의 구매를 막기 위해 일본산 담배가 비닐로 압축 포장돼 다른 바구니에 보관돼 있고, 아사히 삿포로와 같은 일본 맥주들 대신 한국산 맥주가 냉장 진열대를 차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일본제품 불매운동 참여 실태 [그래픽=아주경제]

구체적으로 일본산 맥주는 팔지 않겠다며 '아사히 생맥주 1잔 100만원'이라고 써 붙인 주점의 사진이 화제가 된 것과, 일본 패션브랜드 유니클로가 '불매운동이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는 소속 임원의 발언을 사과·해명한 경위 등도 신문은 자세히 소개했다. 

WSJ는 “한국과는 달리 일본에서는 한국산 불매운동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며 “이는 한국 분위기와는 매우 다른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전문가들의 인터뷰를 인용해 “일본이 세 번째로 큰 수출시장인 한국을 분노시켰다”며 “일본 정부 당국자들은 한국의 일본제품 불매운동과 관련해 아직 공식적으로 우려를 표하지 않고 있지만, 결과적으로 양국 모두가 피해를 볼 것”이라고 진단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