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환율]美연준 기준금리 인하 전망에 엔화 약세

문은주 기자입력 : 2019-07-19 17:06
19일 오후 5시 현재 엔/달러 환율 107.64엔 수준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이달 말 기준금리를 인하할 가능성을 뒷받침하는 주장이 잇따라 나오면서 엔화 가치가 약세 전환했다.

19일 오후 5시 현재 엔/달러 환율은 전날 뉴욕 외환시장 종가보다 ​0.32% 높은 107.64엔을 가리키고 있다. 엔/유로 환율도 0.23% 상승한 121.27엔 수준을 보이고 있다. 달러화와 유로화 대비 엔화 가치가 그만큼 떨어진 것이다.

연준이 적극적인 금리 인하에 나설 것이라는 발언이 잇따라 나오면서 투자 안도감이 퍼진 데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에 따르면 존 윌리엄스 뉴욕 연방은행 총재는 18일(현지시간) 연설을 통해 "경기 둔화 가능성이 보이면 빠르고 공격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준금리 인하 필요성을 시사한 것이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윌리엄스 총재의 발언 이후 FF 금리선물 시장은 7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연준이 기준금리를 50bp(0.50%p) 하향조정할 가능성을 약 70%로 내다봤다.

장 초반 약세를 보이던 뉴욕증시가 상승 마감하자 닛케이지수 등 아시아 주식시장도 대체로 상승세를 보였다. 한국에 대한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 조치 이후 한·일 간 갈등이 고조되고 있지만 주식시장에는 큰 영향을 주지 않았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