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2019 수능, 탐구영역별 응시현황 분석

윤상민 기자입력 : 2019-07-19 11:15
자연계, 과학탐구 증가하다가 하락 사회탐구, ‘생활과 윤리’ ‘사회문화’ 등 쉬운 과목에 쏠려 과학탐구, ‘물리II’ ‘화학II’는 2015년부터 수험생 1% 응시
2015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부터 2018 수능까지 과학탐구영역 응시자 비율이 꾸준히 늘다가 최근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입시전문업체인 종로학원하늘교육이 2005년부터 2019년까지 수능 탐구영역 응시 현황과 2017년부터 2020년 수능 모의평가 탐구영역 지원현황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경향이 확인됐다.

자연계열·이과에서는 과학탐구 응시자 비율이 2015년 수능에서는 40.2%에서 2018년 수능에서는 47.3%로 꾸준히 늘었다. 2019학년도 수능에서는 47.1%로 소폭 감소했다. 지난 6월 모의평가 과학탐구 비율은 전년도 46.1%에서 올해 44.2%로 1.9%p 하락했다. 2020 수능에서도 과학탐구 응시자 비율은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표=한국교육과정평가원]

과학탐구 응시자 비율이 증가한 이유로는 대졸 취업난에 따른 높은 이공계의 취업률이 꼽힌다. 고등학생들도 문과보다는 취업에 유리한 이과를 선호한다.

최근 2019학년도 수능부터 과학탐구 응시자 증가 추세가 주춤한 이유로는 대입 모집에서 수시 선발 비중이 크다는 점과 수시 수능 최저 학력기준 미적용 모집인원 증가로 상대적으로 쉬운 사회탐구 영역으로 선회하는 수험생이 늘어난 점이 꼽힌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탐구 과목별로는 사회탐구나 과학탐구 모두 쉬운 과목에 응시하는 비율이 늘었다. 2015학년도 수능 사회탐구에서는 사회탐구 응시자의 50.3%가 ‘생활과윤리’ 과목을 선택했다. 2019학년도 수능에서는 61.3%인 16만3120명으로 증가했다. 다음으로 많이 응시한 과목인 ‘사회문화’는 2015학년도 수능에서 16만2333명(48.1%), 2019학년도 수능에서는 14만9904명(56.3%)이 응시했다.
 

[표=종로학원하늘교육]

과학탐구는 ‘지구과학I’을 선택하는 비율이 높아졌다. 2018학년도 수능에서 과학탐구 응시자의 63.8%인 15만6206명이 응시해 처음으로 ‘생명과학I’(61.2%)보다 앞섰고, 2019학년도 수능에서는 68.1%까지 상승한 16만4889명이 선택했다.

반면 사회탐구 과목 중 상대적으로 학생들이 어렵다고 생각하는 과목인 ‘경제’는 2019학년도 수능에서 2.0%인 5452명이, ‘세계사’는 7.0%인 1만8720명이 선택했다. 과학탐구 과목 중에는 ‘물리II’가 1.21%인 2925명, ‘화학II’가 1.3%인 3153명을 기록했다. 이들 과목은 2015학년도 수능에서도 응시 비율이 적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