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전쟁 의식? 美폼페이오, 중국 종교 탄압 비판

문은주 기자입력 : 2019-07-19 08:33
"중국은 최악 인권의 본거지...세기의 오점" 위구르족 탄압 언급...유엔도 탄압중단촉구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위구르 무슬림 주민 탄압 등을 근거로 중국의 인권 문제를 비판했다. 미·중 무역협상이 표류하고 있는 가운데 인권 문제를 발판 삼아 중국을 압박하려는 조치라는 해석이 나온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18일(현지시간) 열린 '종교의 자유 증진을 위한 장관급회의(회의)'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중국의 신장 위구르 무슬림 주민 탄압 문제를 거론하면서 "중국은 우리 시대가 맞은 최악의 인권 위기의 본거지"라며 "진정으로 세기의 오점"이라고 비난했다. 

또 중국 당국자들이 다른 국가들을 상대로 이번 행사에 참석하지 못하도록 독려했다고도 주장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것이 중국 헌법에 직접 명시된 종교적 믿음에 대한 보장 조항과 일치하는 것"이냐며 반문하기도 했다. 

올해로 개최 두 번째를 맞는 이번 회의는 종교의 자유 증진을 목적으로 미국 국무부가 주관하는 행사다. 지난 16일부터 3일간 열리는 올해는 106개국이 참가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이번 발언은 미국과 중국이 무역협상 재개를 앞두고 신경전을 벌이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미·중 양국은 협상 재개에 합의하긴 했지만, 아직 실무단 대면 접촉이 없는 상태다. 

무역갈등이 고조하고 있는 상황에서 구체적인 향후 일정을 잡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에 대한 압박 수위를 최고조로 끌어올려 협상 주도권을 가져오려는 함의가 담겼다는 해석이 나오는 이유다.

이번 회의에 참석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도 "중국과 어떤 내용으로 협상하게 되든 모든 미국인들은 중국인들이 박해를 두려워하지 않고 자유롭게 신앙 생활을 할 수 있는 날을 위해 기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2017년부터 신장 자치구 상황을 들어 중국의 인권 탄압 문제를 지속적으로 제기해왔다. 유엔인권이사회 내 24개 회원국도 이달 들어 중국 측에 신장 위구르족에 대한 박해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유엔 전문가들과 활동가들은 최소 100만명이 구금 시설에 수용돼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한편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종교의 자유 탄압과 관련, 중국 외에도 이란과 미얀마, 터키 등을 열거했지만 한 비핵화에 대한 북·미 실무협상 재개가 늦춰지고 있는 북한에 대해서는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18일(현지시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국무부 청사에서 열린 '종교의 자유 증진을 위한 장관급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