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2명 성폭행·추행’ 강지환 오늘 검찰 송치

조현미 기자입력 : 2019-07-18 00:00
경찰, 형법상 준강간 등 혐의 적용
여성 2명을 성폭행하고 추행한 혐의로 구속된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42)이 18일 검찰에 송치된다.

경기 광주경찰서는 이날 오전 형법상 준강간 등 혐의를 받는 강지환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길 예정이다.

강지환은 지난 9일 밤 자신의 촬영을 돕는 여성 외주 스태프인 A씨·B씨와 경기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A씨를 성폭행하고 B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강지환은 이날 소속사 직원·스태프들과 자택에서 회식한 뒤 A씨 등만 남은 상태에서 2차 술자리를 갖고 성폭력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외주 스태프 여성 2명에 대한 준강간 혐의로 긴급체포된 배우 겸 탤런트 강지환 씨가 12일 오전 수원지법 성남지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한 뒤 호송차량으로 이동하던 중 취재진에 심경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은 사건 당일 A씨 지인 신고를 받고 출동해 강지환을 긴급체포했다. 지난 12일부터는 구속 상태에서 조사를 벌였다.

피해자들에 대한 유전자(DNA)검사에서 성폭력 혐의를 뒷받침할 결과가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약물 성범죄 여부를 알아보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마약검사도 의뢰했다.

강지환은 체포된 직후에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혐의를 부인했지만 구속 이후에는 “피해자들에게 미안하다”며 성폭행 사실 등을 인정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