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윤리위, 국토위원장 버티는 박순자에 징계 착수…23일 결론

박성준 기자입력 : 2019-07-17 16:51
19일까지 본인 소명 제출받기로
국토교통위원장 자리를 두고 잡음을 일으킨 박순자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해 당이 징계 절차에 착수했다.

한국당 중앙윤리위원회는 17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국토교통위원장직 사퇴를 거부하는 박순자 의원에 대한 징계 절차에 돌입했다.

박 의원에 대한 징계 절차는 우선 19일까지 본인의 소명 자료를 제출받아 검토할 예정이다. 이후 중앙윤리위원회는 오는 23일 제10차 전체회의를 열어 징계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소명에는 박 의원 본인이 직접 참석할 수 있다.

한국당에 따르면 회의를 진행하는 동안에 박 의원의 징계에 관한 별다른 의견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위원장 자리는 지난해 7월 16일 박 의원이 의원총회에서 20대 후반기 국회 첫 1년간 국토위원장을 한 뒤 홍문표 의원에게 위원장직을 넘기기로 약속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박 의원은 합의한 바 없다고 반박했다. 이에 당 지도부는 박 의원의 행위를 해당 행위로 판단, 10일 윤리위에 회부했다.

한편, 국회법상 상임위원장 임기는 2년으로 보장돼 있다.
 

박순자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이 12일 오전 열린 국토교통위 전체회의에서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