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증시] 트럼프, "중국과 합의까지 아직 갈 길 멀다"...뉴욕증시 하락 다우 0.09%↓

이영노 기자입력 : 2019-07-17 05:34

[사진=연합뉴스]

1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 주요지수가 미중 간 무역합의까지 갈 길이 멀단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신기록 행진을 멈추고 소폭 하락했다.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3.53포인트(0.09%) 빠진 2만7335.63에 끝났다. S&P500지수는 10.26포인트(0.34%) 떨어진 3004.04에, 나스닥지수는 35.39포인트(0.43%) 하락한 8222.80에 마쳤다.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열린 각료회의 자리에서 "우리는 (중국과의) 무역협상 타결에 이르기까지 갈 길이 멀다"며 "필요할 경우, 325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추가관세를 부과할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어 "(나는) 한때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좋은 친구라고 말하곤 했다"면서 "지금은 별로 가깝지 않은 사이"라고 덧붙였다.

시장은 현재 2분기 어닝시즌 중이다. 다만, 미중 간 무역갈등이 장기화 우려로 지나간 분기의 실적 보단 다가올 분기에 대한 걱정이 앞서는 양상이다.

톰 에세 세븐리포트 회장은 보고서를 통해 "이번 어닝시즌의 핵심은 (미중 양국 간) 갈등으로 야기된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이 향후 기업들의 투자 의지에 어떠한 영향을 줄 지 여부"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발표된 기업들의 실적은 대체적으로 양호했다.

골드만삭스, JP모건체이스, 존슨앤드존슨(J&J) 등은 예상치 보다 큰 순익을 기록했다. 실적발표에 이어 골드만삭스는 배당급 확대 계획을 전했고, J&J는 올해 실적 가이던스를 상향 조정했다.

경제지표는 부진했다. 미국 노동부는 "석유류 가격 하락 등으로 6월 수입물가가 직전 대비 0.9% 떨어졌다"고 발표했다. 이는 최근 6개월 내 가장 큰 하락폭으로, 시장 기대치 '0.8% 하락'보다 큰 규모다.

유럽 주요증시는 상승 마감했다. 영국 FTSE100지수는 직전 거래일 대비 45.48포인트(0.60%) 오른 7577.20으로 끝났다. 독일 DAX지수는 43.63포인트(0.35%) 상승한 1만2430.97을 기록했다. 범유럽지수 스톡스50은 19.14포인트(0.55%) 뛴 3521.36에, 프랑스 CAC40지수는 36.17포인트(0.65%) 올라간 5614.38에 각각 마쳤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