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여름휴가철 해외유입 감염병 각별히 주의해야'

(안산) 박재천 기자입력 : 2019-07-15 09:03

안산시청사 전경.[아주경제DB]

경기 안산시(시장 윤화섭) 상록수·단원보건소가 본격적 여름 휴가철을 맞아 해외유입 감염병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15일 밝혔다.

주요 해외유입 감염병은 말라리아·지카바이러스 등 모기매개 감염병과 콜레라·세균성이질·장티푸스 등 수인성·식품매개 감염병, 홍역·메르스 등 호흡기질환 감염병 등이다.

특히, 콩고민주공화국에서는 여전히 에볼라 바이러스병이 유행하고 있기 때문에 해당 국가 및 우간다·르완다·남수단·부룬디 등 인접국가 방문 시 현지 동물 또는 의심증상자 등과의 접촉을 피하고 개인위생을 준수해야 한다.

사우디아라비아에서도 메르스 환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나 이슬람 성지순례(핫즈 Hajj·8.9~14) 기간에는 특히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가 중요하다.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여행자의 경우 출국 전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와 콜센터로 검역감염병 오염지역과 방문 국가의 감염병 발생 정보 및 예방법 등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출국 2~4주 전에는 감염병 예방접종을 필수로 받아야 하며, 출국 시 예방약도 꼭 지참해야 한다.

여행 중에는 손 씻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지키는 한편, 안전한 물 마시기, 익힌 음식 섭취, 동물(모기, 낙타 등) 접촉 금지 등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도 중요하다.

또 검역감염병 오염지역(오염인근지역)을 체류하거나 경유했을 때는 검역법에 따라 국내입국 시 건강상태 질문서를 국립검역소 검역관에게 제출해야 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