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프랜차이즈, 세계로 위상 높인다···인도네시아 MOU 체결

이서우 기자입력 : 2019-07-14 15:55
‘K-프랜차이즈’ 인도네시아 진출 확산 위해 맞손

지난 7월5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아낭 수칸다르 인도네시아 프랜차이즈협회장(왼쪽)과 한국프랜차이즈협회 이사인 이종근 에스엘에프앤비 부사장이 협약서를 들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프랜차이즈협회 제공]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가 국내 프랜차이즈 기업들의 해외 진출 촉진에 앞장섰다.

한국 프랜차이즈 협회는 지난 5일(현지시각)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인도네시아 프랜차이즈 협회(Asosiasi Franchise Indonesia, AFI)와 업무협약(MOU)를 체결하고, 양국 프랜차이즈 기업들의 교류 확대를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인도네시아 협회는 80여개 기업들을 회원사로 두고 있다. 인도네시아 프랜차이즈 산업을 대표하는 최대 규모의 단체다. 우리 협회와 함께 세계 프랜차이즈 협의회(WFC), 아시아 태평양 프랜차이즈 연맹(APFC)의 정회원이다.

이날 한국 프랜차이즈 협회를 대표해 참석한 이종근 에스엘에프앤비 부사장과 아낭 수칸다르 인도네시아 프랜차이즈 협회장이 협약서에 서명했다.

양국 협회는 △가맹사업 관련 법규 및 정책 정보 교류△프랜차이즈 시장 현황 및 주요 이슈 교류△글로벌 스탠더드 충족을 위한 공동 노력△박람회·바이어 매칭·창업설명회 등 프랜차이즈 기업들의 상호 진출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인도네시아는 인구 2억6000여명 가운데 절반이 30대 미만이다. 한류 열풍에 힘입어 2017년 기준 교촌치킨, 피자마루, 뚜레쥬르, 신마포갈매기 등 국내 외식 브랜드 매장 220개가 운영되고 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