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만 무기판매에 경고한 중국 "관련기업 제재할 것"

배인선 기자입력 : 2019-07-12 21:55
中 외교부 대변인 12일 정례브리핑서 '제재' 시사
중국 외교부가 12일 대만에 무기 판매하는 미국기업을 제재할 것이라며 경고했다. 

중국 외교부 웹사이트에 따르면 겅솽(耿爽)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이 최근 대만에 약 22억 달러어치 무기를 판매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것과 관련, "이는 국제법과 국제관계의 기본원칙, '하나의 중국' 원칙 등을 심각하게 위반한 것"으로 "중국의 주권과 국가안보를 훼손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중국은 국익을 보호하기 위해 대만에 대한 무기 판매에 참여하는 미국 기업에 대해 제재를 시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겅 대변인은 앞서 9일 정례브리핑에서도 "미국은 중국의 내정에 난폭하게 간섭했으며 중국의 주권과 안보 이익을 훼손했다"면서 "중국은 강렬한 불만과 반대를 표시했다. 이미 미국에 엄정한 교섭을 제기했다"고 말했다. 

앞서 미국 국무부는 8일(현지시간) 대만에 에이브럼스 탱크와 스팅어 미사일 등 약 22억2000만 달러 이상의 무기를 판매하는 계획을 승인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중국은 인민일보, 환구시보 등 관영매체를 총동원해 미국의 대만 무기 판매는 양안관계와 대만해협 평화 안정을 심각하게 훼손하고 있다며 맹비난을 쏟아내왔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 [사진=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