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발등 찍은 美"... 中 '기술자립' 탄력 붙었다

곽예지 기자입력 : 2019-06-26 16:01
중국시장서 IBM·오라클 대체하는 中스타트업 알리바바·화웨이 반도체 기술 빠르게 성장 중 "美 대중압박, 장기적으론 미국에 불리...중국 성장 돕는다"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에 대한 미국의 제재가 중국 기업들의 기술 독립을 촉진시켜주고 있는 꼴이 됐다.  수년간 미국 기업 서비스를 이용해 온 중국 기업들이 대거 자국의 기업으로 이를 대체하면서다. 미국이 중국에 부과한 관세로 피해를 입은 미국 기업도 늘면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강경한 대중(對中) 정책이 오히려 미국의 발등을 찍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中 기술 자립 박차 ”모든 분야에서 중국산이 미국산 대체할 것”

25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중국 시장에 진출해 수년간 활약하던 미국 데이터베이스 기업 오라클과 IBM은 최근 위기를 맞이했다. 샤오미, 모바이크, 메이퇀뎬핑 등 중국 기업들이 데이터베이스 서비스 업체를 자국 업체로 교체하고 있기 때문이다.

오라클과 IBM을 대체할 업체로는 베이징 소재 스타트업 핑캡(PingCAP)이 낙점됐다. 핑캡은 서비스를 시작한지 2년이 채 안됐지만 벌써 300여 기업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본래 중국 소프트웨어 업계는 오라클과 IBM에 대한 의존도가 매우 높았다. 그런데 최근 미국의 화웨이 제재로 경각심을 느낀 중국 기업들이 미국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이들을 대체할 업체를 모색하기 시작했고, 그 수혜자가 핑캡이 된 셈이다.

황둥쉬 핑캡 공동창업자는 “오라클과 IBM에 의존하던 많은 기업들이 이렇게 빠른 시일 내에 데이터베이스 업체를 교체할 줄 몰랐다”며 “그러나 이제 많은 기업들은 ‘플랜B’를 진지하게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추세는 반도체 업계에서도 나타날 전망이다. 화웨이, 알리바바 등 중국 IT 기업들이 반도체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면서 인텔과 퀄컴 등을 대체할 날이 머지 않았기 때문이다. 실제 화웨이는 최근 내놓은 최신 스마트폰 모델 노바5 시리즈에 자사의 반도체 자회사인 하이실리콘의 플래그십 7나노 모바일프로세서(AP)인 ‘기린 980’과 ‘기린810’을 장착했다.

알리바바의 인공지능(AI)칩도 올 하반기 내로 출시될 계획이다. AI칩은 사물인터넷(IoT), 자율주행차 등 다양한 분야에 쓰이는 핵심 기술이다. 알리바바는 지난해 4월 AI 칩 개발 계획을 처음 발표한 바 있다.

싱가포르 투자은행 UOB케이히안의 줄리안판은 “중국은 오랫동안 기술 자립을 염원해 왔기 때문에 기술이 충분히 발전한다면 곧 바로 모든 영역에서 자국 제품을 사용할 것”이라며 “클라우드 시장에서 알리바바가 성공한 게 대표적인 사례”라고 말했다.

알리바바 산하 클라우드 사업부인 알리윈(알리클라우드)은 현재 중국 시장에서 압도적인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IDC 통계에 따르면 알리윈의 중국 시장 점유율은 2위에서 8위까지 기업(텐센트 클라우드, 차이나텔레콤, AWS, 킹소프트, 유클라우드, 마이크로소프트, 바이두, 화웨이)의 점유율을 모두 합친 것과 맞먹는다. 글로벌 시장에서도 아시아 텃밭을 딛고 구글과 IBM을 앞지르면서 공룡으로 자라나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美 대중압박 ‘무용론’…’무역전쟁 반대’ 목소리 커져

중국 기술자립에 속도가 붙으면서 미국의 대중 압박 ‘무용론’까지 불거지고 있다. 앞서 워싱턴 포스트(WP)는 “미국의 대중국 제재는 퀄컴과 인텔·ARM 등이 지배하는 첨단 산업 분야에서 새로운 경쟁자를 탄생하게 할 것”이라며 “중국의 기술 굴기 화력에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기름을 붓고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달 17일 미국 상무부가 국가안보 우려를 이유로 미국 기업들과 거래를 제한하는 ‘블랙리스트’를 작성한 것에 대한 비난도 나온다. 전문가들은 “블랙리스트 작성이 당장은 중국에 고통을 안길 수 있겠지만 장기적으로는 미국에 손해가 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이에 따라 미국 기업과 산업협회들의 미·중 무역전쟁 반대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25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일주일간 열린 정부 공청회에서 미국석유협회(API) 수석자문 에런 파딜라는 “미국은 자유무역주의로부터 멀어지고 있다”며 “트럼프 행정부가 관세 전략을 포기하고 동맹국과 연대를 강화해 중국이 무역관행을 개선하도록 압박을 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네이트 허먼 여행상품협회(TGA) 대관국장은 “트럼프 행정부 결정이 활력 넘치는 미국 산업과 수천개 미국 일자리를 어떻게 파괴하는지 묘사할 시간이 5분 밖에 없다는 건 유감”이라고 꼬집기도 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