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상산고, 문 정부 이념 교육 희생양”

신승훈 기자입력 : 2019-06-26 11:24
손학규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26일 “상사고를 문 정부의 이념적 교육 정책 실현을 위한 희생양으로 삼았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정부는 자사고 폐지를 무리하게 추진할 게 아니라 교육 정책 기본부터 재검토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교육은 보편성 평등성을 기본으로 하지만 오늘같이 세계가 치열하게 경쟁하는 상황에서 다양성과 효율성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전국적 모범 교육의 대표적 사례고 사교육 축소 모범인 상산고의 자사고 재지정 취소는 교육의 기본방향을 무시하는 사례”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정부는 이념적 교육정책 실현을 위해 국민을 투쟁의 상대로 여겨선 안 된다”며 “오늘 열리는 국회 교육위원회 회의에 유은혜 부총리, 전북 교육감이 참석한다는데 교육 장래를 국가 미래 발전적 차원에서 현명한 판단 해주길 당부한다”고 했다.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손학규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운데)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