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조국 반헌법적 패스트트랙의 장본인"

박성준 기자입력 : 2019-06-26 10:56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6일 "경질이 돼도 몇 번 돼야 했을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거론된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반헌법적 패스트트랙의 장본인을 사법질서를 관장하는 법무부 장관으로 세우려한다"고 청와대의 인사정책을 꼬집었다.

그는 "조국 법무부 장관 현실화는 문재인 정권이 패스트트랙 독재열차를 멈출 수 없다는 선전포고"라며 "야당을 무력화하는 선거제와 검찰을 앞세운 보복정치·공포정치로 사실상 보수우파를 완전히 추방하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나아가 경찰이 여야의 '패스트트랙 고소·고발전' 수사에 착수한 것과 관련,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총대를 메고 조국 수석이 뒤에서 조종하며, 경찰이 야당 겁박에 앞장서는 열차가 완성됐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나 원내대표는 "야당 탄압으로 인해 우리당의 강한 불신과 분노는 잦아들지 않는다. 패스트트랙 열차를 멈추고 야당에게 신뢰를 달라"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6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 및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